[알쓸신곡] 태민, 서툴렀던 그때 그 사랑에게 '2 KIDS'

    [알쓸신곡] 태민, 서툴렀던 그때 그 사랑에게 '2 KIDS'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04 1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알고 들으면 쓸모있는 신곡. '알쓸신곡'이 퇴근길 오늘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매일 쏟아지는 음원 속에서 모르고 놓치면 후회할 신곡을 추천해드립니다.

    SM엔터

    SM엔터

    과거의 이별을 떠올리고 그리움에 젖었다. 어리고 서툴렀던 연애의 기억은 후회와 추억으로 남았다.
     
    태민은 4일 오후 6시 정규 3집 'Never Gonna Dance Again'(네버 거너 댄스 어게인)의 프롤로그 싱글 '2 KIDS'(투 키즈)를 발매했다. '무브' '원트'로 독보적 솔로 감성을 보여줬던 그는 오래 기다린 솔로 컴백으로 대대적인 활동을 펼친다. 추후 ‘Act 1’(액트 1)과 ‘Act 2’(액트 2) 앨범까지 정규 3집 프로모션이 이어진다.
     
    정규 3집의 포문을 여는 '투 키즈'는 따뜻하고 편안한 기타 사운드가 이끄는 미니멀한 트랙과 태민의 아련하고 섬세한 보컬이 어우러진 일렉트로 팝 장르다. 아픈 성장통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태민이 작사에 참여한 노랫말엔 어린시절 서툴렀던 사랑으로 인한 이별의 기억이 담겼다. "후회 속에서라도 널 그리도록/ 내버려 놔둬/ 우리의 마지막인 줄도 모른 채/ 끝까지 널 이기려 들던 나였었지/ 돌아보면 별거 아닌 자존심이 뭐 그리/ 대단했는지 그렇게/ We were just 2 kids too young and dumb/ 어리고 멍청한 서툴렀던 맘/ 꽉 안아 줘 유난히 서럽던/ 그날의 너와 날 너와 날"이라며 이별을 떠올린다. 그러면서도 "이보다 나쁠 수는 없던 이별에/ 그래도 시작은 좀 예뻤던 것 같애/ 네가 내게 남긴 모든 상처와 흔적들도/ 사랑이었어 지금도"라며 사랑으로 기억한다.
     
    뮤직비디오에서 태민은 이국적인 거리 곳곳을 누비며 춤으로 마음을 표현한다. 상처가득한 얼굴과 아련한 몸짓이 조화를 이뤄 감성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태민이 그동안 보여준 몽환적이고 강렬한 분위기와는 사뭇 다르다. 소속사는 "발매 예정인 ‘Act 1’(액트 1)과 ‘Act 2’(액트 2) 2개 앨범까지 영화 같은 스토리와 음악들로 서사가 연결되어 있으며, 태민이 지금까지 보여준 아이덴티티를 공고히 하면서도 아티스트로서 새로운 자아를 찾아가는 고민과 도전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태민은 "언제 어디서든 편하게 들을 수 있는 곡이다. 시적인 표현보다 평소 쓰는 말투처럼 일상적인 단어들로 작사했기 때문에, 가사에 집중해 들어보시면 더 좋을 것 같다"고 소개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