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IS] 음원차트에 쏟아진 '싹쓰리 폭포효과'

    [뮤직IS] 음원차트에 쏟아진 '싹쓰리 폭포효과'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05 0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놀면 뭐하니?' 싹쓰리

    '놀면 뭐하니?' 싹쓰리

     
    싹쓰리가 올여름 차트를 집어삼켰다. 싹쓰리를 스친 노래들마저 차트를 호령하며 폭포효과를 제대로 실감하게 했다.
     
    4일 오전 멜론 24Hits 차트에 따르면 싹쓰리의 '다시 여기 바닷가'가 1위를 연일 수성하고 있다. 3위엔 '그 여름을 틀어줘', 6위엔 황광희가 가세한 '여름 안에서 by 싹쓰리'가 올랐다. 그룹곡과 함께 개인곡들도 차트 최상위권에 포진했다. 윤미래와 린다G의 'LINDA'(린다)는 자신에게 위로와 응원을 건네는 자전적 가사를 담아 공감을 불렀다. 마마무와 비룡이 함께한 '신난다'는 비룡이 꿈꿨던 레게 힙합 장르로 여름 분위기를 제대로 끌어올렸다. 유두래곤과 황광희가 부른 '두리쥬와'는 한 번 들으면 귓가에 맴도는 중독성 강한 멜로디로 '2020년 수능금지곡' 반열에 등극했다.
     
    싹쓰리가 발매하진 않았지만 이들을 거쳐 간 곡들도 속속 발매돼 차트에 입성 중이다. 주영훈은 싹쓰리 데뷔 후보곡이었던 '오 마이 서머'(oh my summer)를 코요태와 손잡고 지난 2일 발매했다. MBC '놀면 뭐하니' 방송 이후 이 곡을 코요태가 불렀으면 좋겠다는 시청자들의 열렬한 반응으로 발매까지 성사됐다. 멤버 신지는 '순정'··만남'·'비상'·'파란'·'실연' 등 코요태 히트 공식인 두 글자 제목을 이어가기 위해 '아하(我夏)'라는 한자를 붙여 최종 제목인 '아하(오 마이 서머)'를 제안했다. 노래는 2일 멜론 국내 종합차트 90위로 진입하고 입소문을 내고 있다. 녹음 비하인드를 담은 영상은 코요태 공식 유튜브 채널 '코요태레비전'에 올라와 가파른 조회수 상승을 보이고 있다. 코요태가 싹쓰리를 처음으로 언급한 영상은 무려 77만 뷰를 돌파했다.
     
    '여름 안에서 by 싹쓰리'를 프로듀싱한 박문치는 후보곡으로 제출했던 'Cool한42'(쿨한사이)와 'MBTI'를 지난 3일 발매했다. '쿨한사이'는 '놀면 뭐하니'에서 공개된 후 꾸준한 발매 요청이 있었던 곡으로, 1990년대 추억을 되살리는 뉴트로 댄스 장르다. 박문치는 7월 14일 '무자비'를 공개하고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서 발 빠르게 노래를 준비, 싹쓰리 열풍에 합류한 셈이다. 이번 발매에 대해 박문치는 "행복하고 재미있는 것을 같이 하는 것이 나의 모토"라면서 "여러분들과 같이 가장 재미있게 놀 수 있는 방법을 끊임없이 모색하는 중이다. 이번 신곡도 여러분들이 저와 같이 놀아 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노래는 멜론 최신곡 차트 3위에 올라, 같은 날 컴백한 (여자)아이들·강다니엘 뒤를 이었다.
     
    이효리의 파급력도 유효하다. 이효리가 방송에서 부른 블루의 '다운타운 베이비'는 4일 오전 10시 기준 24Hits 차트 8위를 기록하며 역주행 롱런 중이다. 유튜브에선 '다운타운 베이비' 커버 영상이 다수 올라왔고 그룹 여자친구 멤버 유주도 이를 재해석해 부른 영상을 업로드 했다. 블루는 화제성을 몰아 지난달 23일 '내가 담배 태울 때'라는 신곡을 발매, 3일 자 차트에서 417위에 이름을 올렸다. 블루는 "이게 무슨 일인지 모르겠지만 감사하다. 내게는 (이효리가) 퀸이다. 좋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