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살해 뒤 시신 유기' 20대들, ”왜 범행” 질문에 침묵

    '친구 살해 뒤 시신 유기' 20대들, ”왜 범행” 질문에 침묵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05 15:3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유기한 혐의를 받는 A씨 등 2명이 5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유기한 혐의를 받는 A씨 등 2명이 5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담아 인천 잠진도 선착장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2명이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 영장이 청구된 A씨(22) 등 20대 남성 2명은 5일 오후 1시 30분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다. 
     
    경찰 승합차에서 내린 이들은 검은색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해 얼굴 대부분을 가렸으며 수갑을 찬 채 포승줄에 묶인 모습이었다. 
     
    A씨 등은 "왜 범행했느냐. 피해자에게 할 말은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이들의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진행되며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A씨 등 2명은 지난달 29일 오후 2시쯤 서울시 마포구 한 오피스텔에서 일하다 알게 된 동갑내기 친구 B씨(22)를 폭행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범행 다음날 오전 6시쯤 택시를 타고 간 인천시 중구 잠진도 한 선착장에서 여행용 가방에 담은 B씨의 시신을 유기했다. 
     
    B씨는 하루 뒤 "수상한 여행용 가방이 버려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사건 발생 나흘 만인 이달 2일 검거된 A씨 등은 경찰에서 "금전 문제 등으로 싸우고 잠이 들었는데 다음날 깨어보니 숨져 있었다"며 "겁이 나서 시신을 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