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대전 냉탕] '8실점 붕괴' 민낯 드러낸 1위 NC의 10위 불펜

    [IS 대전 냉탕] '8실점 붕괴' 민낯 드러낸 1위 NC의 10위 불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05 21:4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5일 대전 한화전에서 최악의 모습으로 무너진 NC 사이드암 박진우. IS 포토

    5일 대전 한화전에서 최악의 모습으로 무너진 NC 사이드암 박진우. IS 포토

     
    선두 NC 불펜이 리그 최하위 한화를 상대로 무너졌다.
     
    NC는 5일 대전 한화전을 5-8로 역전패했다. 시즌 3연패에 빠지면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1패 이상의 의미가 있었다. 충격에 가까운 결과였다. NC는 6회초까지 4-0으로 앞서 승기를 잡은 듯했다. 최근 불펜이 크게 흔들려 불안감을 노출했지만, 상대가 최약체 한화라 무난한 승리가 예상됐다. 그러나 NC 불펜은 4점 차 리드를 버텨내질 못했다.
     
    6회말은 악몽에 가까웠다. 선발 이재학에 이어 마운드를 밟은 왼손 불펜 강윤구가 선두타자 하주석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5구째 시속 133㎞ 슬라이더를 공략당했다. 강윤구는 최진행과 정은원에게 연속 안타를 맞은 뒤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한 채 박진우와 교체됐다.
     
    박진우는 첫 타자 최재훈의 투수 앞 번트를 3루에 악송구했다. 1루에 던져 아웃카운트를 늘렸다면 1사 2,3루가 될 수 있었지만, 공이 3루에서 빠진 사이 2루 주자 최진행이 득점했다. 4-2. 계속된 무사 2,3루 노시환 타석에선 포일까지 나와 4-3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이어 무사 3루에서 노시환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4-4가 됐다.  
     
    박진우는 이용규와 노수광을 연속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낸 뒤 반즈에게 역전 1타점 2루타까지 내줬다. 이동욱 감독은 1사 2,3루에서 박진우를 내리고 송명기를 마운드에 세웠다. 그러나 송명기는 첫 타자 김태균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고 추가 실점했다. 6회 한 이닝에만 6피안타 2사사구 2실책으로 자멸했다.
     
    NC는 이날 선발 이재학이 5이닝 3피안타 무실점으로 쾌투했다. 6회 가동된 불펜은 달랐다. 아웃카운트 3개를 잡는 게 버거웠다. 강윤구(0이닝 3피안타 1피홈런 3실점) 박진우(⅓이닝 1피안타 4실점) 송명기(1⅔이닝 2피안타 무실점) 김진성(1이닝 3피안타 1실점)이 차례로 흔들렸다.
     
    NC는 최근 불펜 트레이드설이 계속 언급되고 있다. 탄탄한 선발진에 짜임새 있는 타선을 갖췄지만 유독 불펜 전력이 안정되지 않는다. 이날 경기 전까지 불펜 평균자책점이 6.15로 리그 최하위였다. 약체 한화를 상대로 민낯을 제대로 보여줬다.
     
    대전=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