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현장]유희관, 117구 투혼으로 만든 QS...7승은 실패

    [IS 잠실 현장]유희관, 117구 투혼으로 만든 QS...7승은 실패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05 22:43 수정 2020.08.05 23:4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두산 좌완 선발 유희관(34)이 117구 투혼으로 퀄리티스타트를 만들었다.  

     
    유희관은 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주중 3연전 두 번째 경기에 시즌 16번째 선발 등판했다. 6이닝 동안 10피안타·3볼넷·2실점을 기록했다. 2-2 동점이던 7회 수비 시작 때 마운드를 넘겼다. 승리 요건을 만들지 못했다. 그러나 여덟 경기 만에 3실점 이하 투구를 해냈다. 
     
    유희관은 1회초 투구에서 실점을 했다. 선두타자 박해민은 2루 땅볼로 잡아냈지만, 2번 타자 구자욱에게 좌중간 2루타를 맞았다. 이어진 3번 이성곤과의 승부에서 우저 적시타를 맞았다. 2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이어진 상황에서 추가 실점은 없었다. 2, 3회 연달아 찾아온 위기도 잘 넘겼다.  
     
    2회는 1사 뒤 박계범에게 중전 안타, 후속 김지찬에게도 중전 안타를 맞았다. 체인지업이 낮은 코스로 잘 들어갔지만 타자들이 잘 공략했다. 그러나 이어진 박승규와의 승부에서 3루 땅볼을 유도했다. 5(3루수)-4(2루수)-3(1루수) 더블플레이로 이어졌다.  
     
    3회는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구자욱에게 중전 안타, 이성곤에게 우전 2루타를 허용했다. 이성곤에게 던진 슬로우 커브가 완전히 공략 당했다. 그러나 이 상황에서도 위기 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이성규를 삼진 처리했고, 강민호를 고의4구로 출루시킨 뒤 상대한 양우현은 중견수 뜬공 처리했다.     
     
    4회는 야수진의 아쉬운 플레이 탓에 실점을 했다. 2사 뒤 박승규에게 안타를 맞았다. 리드 폭을 넓힌 주자의 도루 타이밍을 잡아내 1루 견제구를 던졌다. 주자는 2루를 향했고 정상적인 송구만 이뤄지면 아웃이 될 타이밍이었다. 그러나 1루수 오재일의 송구가 빗나갔고 유격수는 베이스를 벗어나 공을 잡았다.  
     
    이런 식으로 진루를 허용한 뒤 상대한 박해민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다. 주자가 홈을 밟았다. 두 번째 실점.  
     
    그러나 추가 실점을 막았고 5회도 무실점으로 막았다. 마지막 고비도 잘 넘겼다. 선두타자 김지찬에게 볼넷 뒤 희생번트 허용으로 2루를 내줬다. 2사 뒤 상대한 구자욱은 고의4구. 그러나 이성곤을 2루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퀄리티스타트를 해냈다. 7회는 구원투수 채지선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투구수 117개. 투지를 보여줬다.  
     
    유희관은 6월 25일 문학 SK전 2⅓이닝 6실점 조기강판부터 일곱 경기 연속 4실점 이상 기록했다. 패전만 다섯 번. 그러나  모처럼 반등했다. 이 등판 전 마지막 퀄리티스타트도 삼성(6월 18일 잠실·7이닝 3실점)전이었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