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대전 돋보기] NC의 '불펜 쪼개기'…적중한 이동욱 감독의 승부수

    [IS 대전 돋보기] NC의 '불펜 쪼개기'…적중한 이동욱 감독의 승부수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06 22:1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6일 대전 한화전에서 모처럼 무실점 피칭으로 역할을 다한 NC 배재환. IS 포토

    6일 대전 한화전에서 모처럼 무실점 피칭으로 역할을 다한 NC 배재환. IS 포토

     
    최근 불펜이 급격하게 흔들렸던 NC가 '불펜 쪼개기'를 앞세워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NC는 6일 대전 한화전을 4-1로 승리하며 3연패에서 탈출했다. 이날 경기에 패할 경우 시즌 첫 4연패를 당할 수 있었지만 짜릿한 역전승으로 목요일 경기 4연승을 달렸다.
     
    쉽지 않은 승부였다. 선발 투수 드류 루친스키가 6이닝 5피안타 1실점 하며 쾌투했지만, 타선이 터지지 않았다. 6회까지 0-1로 뒤져 한화에 끌려갔다. 전날 4-0으로 리드하던 경기를 5-8로 역전패했던 악몽이 떠오르는 듯했다. 그러나 7회초 터진 노진혁의 역전 스리런 홈런으로 단번에 승부를 뒤집었다.
     
    관건은 불펜이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NC는 불펜 평균자책점이 리그 최하위. 필승조 중 한 명인 박진우가 경기 전 성적 부진을 이유로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된 상태였다.
     
    이동욱 감독은 '불펜 쪼개기'로 리드를 지켜냈다. 루친스키에 이어 3-1로 앞선 7회말 등판한 배재환은 첫 타자 김태균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냈다. 후속 정은원을 볼넷으로 내보낸 뒤 최재훈을 다시 루킹 삼진으로 처리. 2사 1루 강경학 타석에서 초구와 2구째가 모두 볼로 들어가자 과감하게 왼손 투수 임정호로 교체했다. 볼카운트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투수를 교체하는 건 이례적이다.
     
    임정호는 강경학을 2루수 라인드라이브 아웃으로 처리해 임무를 완수했다. 8회에도 마운드를 밟은 임정호는 첫 타자 이용규를 2루수 땅볼로 아웃시킨 뒤 유장혁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1사 1루에서 이 감독은 박진우를 대신해 1군에 등록된 홍성민을 올렸다. 홍성민은 외국인 타자 반즈와 최진행을 연속 범타로 처리해 깔끔하게 이닝을 종료했다. 4-1로 앞선 9회에는 마무리 투수 원종현이 등판해 1이닝 무실점 세이브를 기록했다.
     
    NC는 배재환(⅔이닝 무실점) 임정호(⅔이닝 무실점) 홍성민(⅔이닝 무실점) 원종현(1이닝 무실점)이 톱니바퀴처럼 돌며 제 몫을 다했다. 모처럼 불펜이 무실점 피칭 릴레이를 선보여 깔끔하게 승리를 챙겼다.
     
    대전=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