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기록' 박보검X박소담X변우석, 반짝이는 청춘들의 오늘

    '청춘기록' 박보검X박소담X변우석, 반짝이는 청춘들의 오늘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07 11:0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청춘기록'

    '청춘기록'

     
     
    ‘청춘기록’이 반짝이는 청춘들의 오늘을 기록한다.
     
    오는 9월 7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극 ‘청춘기록’은 보기만 해도 가슴이 두근거리는 청춘 박보검, 박소담, 변우석의 캐릭터 포스터를 7일 공개했다. 꿈을 향해 달리는 지금 이 순간이 가장 빛나는 세 청춘, 서로 다른 키워드로 담아낸 캐릭터의 매력이 첫 방송에 대한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청춘기록’은 현실의 벽에 절망하지 않고 꿈과 사랑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춘들의 성장기록을 그린다. 꿈꾸는 것조차 사치가 되어버린 이 시대의 청춘, 저마다의 방식으로 꿈을 향해 직진하는 이들의 뜨거운 기록이 설렘과 공감을 선사한다.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 역시 청춘의 빛나는 한순간을 포착해 가슴을 뛰게 만든다. 모델과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한 공간에 있는 박보검, 박소담, 변우석의 반짝이는 눈빛이 흥미를 유발한다.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쇼를 준비하는 세 사람. 백스테이지에서도 그들의 열정은 환하게 빛난다. 무엇보다 ‘오늘의 청춘기록’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자신만의 키워드로 풀어낸 세 청춘의 모습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열정을 품은 현실주의자 청춘 사혜준 역을 맡은 박보검은 한층 깊어진 눈빛으로 설렘을 자극한다. 모델 사혜준은 배우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치열하게 달려가는 인물. '어떻게 시간만 공평할 수 있냐? 공격받고 있어, 현실한테'라는 문구처럼 뜻대로 되지 않는 현실의 벽을 뼈저리게 느끼지만, 주변의 만류와 평가에도 흔들리지 않고 자신만의 길을 걸어간다. 자신에게 주어진 얼마 남지 않은 시간, 존재감 있는 배우가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혜준의 뜨거운 도전기가 기대를 모은다.
     
    섬세한 손끝으로 메이크업을 완성하는 박소담의 모습도 흥미롭다. 영화 ‘기생충’의 히로인이자 4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믿보배’ 박소담은 꿈을 향해 직진하는 야무진 청춘 안정하 역을 맡았다. 자신의 브랜드를 만들겠다는 당찬 포부처럼 안정하는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성장하기 위해 오늘도 무한 직진 중이다. ‘사혜준 덕질’이 힘든 일상을 위로받는 유일한 피로회복제인 안정하. '너 팬한거 너무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라는 문구는 덕업일치에 성공한 안정하의 설레는 마음을 보여주는 듯하다. ‘팬’과 ‘최애’의 만남, 서로에게 위로가 되어주는 이들의 특별한 관계가 어떻게 변모해 나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노력을 인정받고 싶은 청춘 원해효로 변신한 변우석의 모습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원해효는 사혜준의 친구이자, 함께 배우라는 꿈을 키워나가는 인물. “내 힘으로 성공했단 걸 보여주고 싶어. 그거 하나만은 존중해줘”라는 문구는 배경보다 자신의 노력으로 정정당당하게 평가받고 싶은 그의 마음을 대변한다. 좋아하는 일이라면 그 누구보다 최선을 다하는 원해효. 친구이자 선의의 라이벌인 사혜준과 함께 배우의 세계에서 치열하게 부딪히며 성장할 이들의 ‘브로케미’도 기대감을 더한다.
     
    ‘청춘기록’ 제작진은 “꿈과 현실 사이, 치열하게 고민하면서도 각자의 방식대로 최선을 다하는 청춘을 그려낼 박보검, 박소담, 변우석의 시너지는 대단하다. 청춘들의 뜨거운 도전이 보는 이들의 심박수도 높일 것”이라며 “빛나는 청춘의 한 페이지를 써 내려갈 이들의 활약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