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연내 증시 입성 가시화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연내 증시 입성 가시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07 18: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빅히트에 대한 주권 상장예비심사 결과 이 회사가 상장에 적격한 것으로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빅히트는 연내 증시에 입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유가증권시장 상장 규정에 따르면 상장을 추진하는 회사는 예비심사 결과를 통지받은 날로부터 6개월 이내에 신규 상장 신청서를 제출하고 공모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
      
    방시혁 빅히트 의장은 예비심사 신청일 기준으로 이 회사의 지분 43.4%(전환우선주 포함)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5천872억원이었다. 영업이익은 987억원으로, 당기순이익은 724억원을 기록했다.
     
    대표 상장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 JP모건이 맡았다. 미래에셋대우는 공동주관사로 선정됐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