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배태랑' 복싱고수 장혁과 기상천외한 1대 3 대결

    '위대한 배태랑' 복싱고수 장혁과 기상천외한 1대 3 대결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10 16:4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위대한 배태랑'

    '위대한 배태랑'

    '위대한 배태랑' 멤버들이 '복싱 고수' 장혁과 불꽃튀는 복싱 대결을 펼친다.

     
    오늘(10일) 오후 11시에 방송될 JTBC '위대한 배태랑'에는 지난 방송에 이어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비 오듯 쏟아지는 고강도의 복싱 다이어트를 이어간다.
     
    '위대한 배태랑' 멤버들은 기본기를 배운 후 본격적으로 복싱 고수 장혁에게 복싱 루틴을 익힌다. 먼저 가상의 상대가 있다고 생각하고 연습하는 섀도 복싱을 진행한다. 정호영은 섀도 복싱을 빌미 삼아 그동안 앙금이 남아있던 현주엽을 향해 무한 펀치를 날린다. 김용만은 난생처음 보는 캥거루 권법의 섀도 복싱을 창조해 웃음을 유발한다.  
     
    동체시력 향상을 위한 탭 볼 게임이 이뤄진다. 장혁은 고수답게 1초에 1개꼴로 얼굴로 날아오는 공을 받아내며 출연자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는다. 그러나 '위대한 배태랑'들은 치는 족족 얼굴로 받아내고 상모 돌리기로 장르를 변경하는 등 몸개그로 승부를 보려 한다.
     
    마침내 '복싱고수 장혁을 이겨라'라는 최종 미션이 떨어진다. 멤버들은 난색을 표하지만 장혁이 총 3라운드 경기 동안 혼자 멤버들을 상대해야 하는 룰이 적용되자 희망을 가진다. 경기가 시작되자 기상천외한 방법을 동원하기 시작한다. 특히 안정환을 내세워 장혁의 아들이 축구를 한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그의 '멘털'을 마구잡이로 흔든다. 하지만 흔들림도 잠시, 장혁은 정신을 가다듬고 현직 복서에 버금가는 현란한 기술로 모두를 제압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