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곡] 한승우, 희로애락의 데뷔 4년 녹인 첫 솔로

    [알쓸신곡] 한승우, 희로애락의 데뷔 4년 녹인 첫 솔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10 1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알고 들으면 쓸모있는 신곡. '알쓸신곡'이 퇴근길 오늘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매일 쏟아지는 음원 속에서 모르고 놓치면 후회할 신곡을 추천해드립니다.

    한승우

    한승우

    빅톤 한승우가 데뷔 4년만에 첫 솔로를 냈다. '프로듀스X101'으로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간 그는 첫 솔로를 통해 그간의 음악적 갈증을 해소한다.
     
    한승우는 10일 오후 6시 첫 솔로 앨범 'Fame'을 발매했다. 가수의 꿈을 키우고 데뷔의 기쁨을 맞이하고 어느 덧 4년이 흐른 시점에서 한승우는 그간의 감정들을 노래로 기록했다. 소속사는 "이제 겨우 스물일곱이지만 그가 겪기엔 버거운 상황과 오해들도 많았고, 혼자 감당하고 견뎌야 하는 일들이 무수히 많았다. 아프면서도 행복했던 4년의 시간들을 잘 견뎌냈다기보단, 시간들이 흘러 주었고 한승우는 그 흘러가는 시간을 열심히 살아냈다"면서 그 결과물이 이 앨범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명성, 명예를 의미하고 있는 한승우의 솔로 데뷔 앨범 'Fame'은 솔로 아티스트로서 한승우의 명성을 입증하겠다는 각오를 표현한 앨범명이다. 더불어 가지고 있는 이름 그대로 한승우의 모든 것을 보여주는 음반으로, 한승우는 전곡 작사를 진행했다.

     
    타이틀곡 'Sacrifice'는 사랑하는 누군가에게 조건없는 희생을 하겠다는 내용이다. "내 모든 걸 가져가/ 집착해 네 생각보다 난 좀 뻔뻔해 미쳐가/ But you're not ready yet/ 난 또 괜찮다고 해 이렇게 하루를 접어도/ Wanna be with you all the time/ 혼자 두기는 싫어 좀 불안해 oh baby/ 더 짙어져 가/ 날이 지날수록 벗어나질 못해"
     
    타이틀곡 외에 세상을 살면서 받은 상처들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담아낸 'Fever', 더운 여름, 다 같이 신나게 놀아보자는 내용을 담아낸 시원한 힙합 사운드 '답장해', 완벽한 이성에게 헤어 나올 수 없는 심정을 노래한 댄서블한 R&B 곡 '원해', 항상 나의 숲이 되어준 팬들에게 이제는 내가 팬들의 숲이 되어주고 싶다는 마음을 담아낸 곡 'forest', 한승우가 본인을 돌이켜 보면서 나오게 된 R&B 발라드인 '철부지'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한승우의 이야기를 담은 'Fame'은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들을 수 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