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놈이 그놈이다' 전생 기억 돌아온 황정음, 윤현민과 멀어질까

    '그놈이 그놈이다' 전생 기억 돌아온 황정음, 윤현민과 멀어질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11 08:1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그놈이 그놈이다'

    '그놈이 그놈이다'

    '그놈이 그놈이다' 황정음이 자신의 전생을 모두 기억했다.  

     
    10일 방송된 KBS 2TV 월화극 '그놈이 그놈이다' 11회에는 황정음(서현주 역)이 전생의 기억을 되찾음과 동시에 다시 거짓말을 한 윤현민(황지우 역)에게 실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황정음과 윤현민은 마음속에 쌓였던 오해를 풀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달달한 데이트를 이어가며 서로에 대한 마음을 쌓았지만 최명길(김선희)은 이를 가만두지 않았다. 갑작스럽게 자신의 딸 조우리(한서윤)와 윤현민의 결혼 기사를 발표한 것. 당황한 윤현민 못지않게 황정음 역시 놀란 기색을 숨기지 못해 두 사람이 최명길의 계략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이목이 집중됐다.  
     
    윤현민은 최명길을 만나 독단적으로 결혼 기사를 낸 것에 대해 따져 물었지만, 그녀가 서지훈(박도겸)을 언급하며 "네 사람이 다시 만난 거 과연 우연일까요"라고 반박하자 놀랐다. 결혼 기사를 마음에 두고 있던 황정음은 윤현민이 유교걸 작가 계약 문제를 해결하자 마음이 풀렸고, 서로 비밀을 만들지 않을 것을 약속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화해한 두 사람은 황정음의 집에서 야릇한 데이트도 즐겼다. 단둘이 있다는 사실에 어색함을 느낀 황정음은 할 말을 찾던 중 웹툰 이야기를 꺼내게 됐고 37페이지 내용을 기억하냐고 물었다. 내용을 기억한다던 윤현민은 그녀에게 키스를 했고, 오랫동안 키스를 주고받는 두 사람의 모습에 안방극장이 후끈 달아올랐다.  
     
    하지만 달달한 연애는 오래가지 못했다. 웹툰 회의 차 작업실을 찾았다가 감기몸살로 누워있는 서지훈을 발견, 약을 사 오고 죽을 떠먹이는 등 지극정성으로 간호했다. 서지훈을 병원에 데려간다는 황정음의 말에 윤현민은 "같이 있는 게 신경 쓰이고 싫습니다"라며 담당 PD 교체를 제안했지만 황정음은 이를 거절했다.  
     
    방송 말미에는 갈등이 극에 달했다. 윤현민은 황정음이 최면치료로 본 기억이 진실과 다르다는 것을 알리기로 했다. 그 사이 황정음은 최명길과 재회했고 윤현민이 또 거짓말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사실 확인을 위해 윤현민의 집으로 향하던 황정음은 전생에 자신과 서지훈이 함께 했음을 알게 되며 혼란에 빠졌다. 이내 그의 앞에 선 황정음은 딱딱하게 굳은 시선으로 "나한테 왜 거짓말을 했어요"라는 원망의 말을 뱉어내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그놈이 그놈이다' 12회는 오늘(11일) 오후 9시 30분에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