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봉수 9단, 국내 프로바둑기사 3호 1천700승 위업

    서봉수 9단, 국내 프로바둑기사 3호 1천700승 위업

    [연합] 입력 2020.08.12 15:3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서봉수 9단

    서봉수 9단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서봉수(67) 9단이 개인 통산 1천700승을 달성했다.

    서봉수(KH에너지) 9단은 12일 서울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20 NH농협은행 시니어바둑리그 5라운드 3경기에서 차민수 9단(영암 월출산)에게 305수 만에 흑 5집 반 승을 거두며 1천700번째 승리를 따냈다.

    이로써 서봉수 9단은 통산 1천700승 3무 1천7패로 승률 62.80%를 기록하게 됐다.

    개인 1천700승은 조훈현·이창호 9단에 이어 국내 프로기사 3번째로 나온 대기록이다.

    서봉수는 1970년 9월 14일 입단, 17일 만인 1970년 10월 1일 프로 데뷔전인 제32회 승단대회에서 고(故) 강문철 당시 초단을 상대로 첫 승을 거뒀다.

    이후 1983년 11월 이동규 6단(은퇴)을 상대로 500승을 거뒀고, 1993년 10월 1천승(황원준 당시 7단), 2012년 3월 1천500승(김수진 당시 3단) 고지에 올랐다.

    서봉수는 1972년 제4기 명인전에서 첫 타이틀을 획득하며 최연소 명인에 오르는 등 명인전 7차례 우승을 포함해 프로 통산 30회 우승, 67회 준우승을 기록했다.

    세계대회에서는 1993년 제2회 응씨배에서 첫 타이틀을 획득했고, 1996년에는 국가연승대항전인 제5회 진로배에서 9연승으로 한국의 우승을 이끌었다.

    이러한 활약으로 서봉수는 조훈현·유창혁·이창호 9단과 함께 1970∼1990년대 한국 바둑을 이끈 4대 천왕으로 이름을 날렸다.

    abbi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