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지도자 대상 스포츠인권 특별교육 실시

    대한체육회 지도자 대상 스포츠인권 특별교육 실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12 16:3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체육지도자 스포츠인권 특별교육 강사로 나선 신치용 선수촌장. [사진 대한체육회]

    체육지도자 스포츠인권 특별교육 강사로 나선 신치용 선수촌장. [사진 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가 지도자 대상 스포츠인권 특별교육을 열었다.
     
    체육회는 체육계 폭력 관련 사태의 심각성과 스포츠 인권의 중요성을 환기시키고 인권의식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7월 28일 국가대표·후보지도자 교육을 8월 4일부터 10일까지 전국 8개지역에서 17개시도 실업팀 지도자 1150여명을 대상으로 인권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최근 철인3종폭력 사건 등 체육 현장에서 심각한 (성)폭력이 재확인됨에 따라 인권침해 예방을 위한 특별 대책 추진의 일환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교육은 최근 불거진 체육현장 스포츠폭력 사태와 관련한 경과보고 영상 시청에 이어 고 최숙현 선수에 대한 추모 묵념으로 시작했다. 선배 지도자인 대한체육회 신치용 선수촌장이 직접 강사로 나서 ‘지도자의 덕목과 리더십’에 대해 강의했다. 최종덕 국민감사단장의 ‘(성)폭력 등 스포츠인권 침해 심각성’, 정성숙 대한체육회 부촌장의 ‘성인지감수성 제고를 위한 제언’ 등 강의도 함께 진행되었다.
     
    이번 특별교육에 참여한 인천광역시청 김원찬 복싱 감독은 ”교육을 받으면서 자가 체크를 통해 스스로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고, 지도법도 개선해 나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인천광역시청 이선영 양궁 코치도 “선수들을 지도할 때 어떤 언어 사용을 해야 하는지, 지도자로서의 마음가짐과 자세 등을 들을 수 있어 유익했다”며 “폭력없는 훈련 환경을 만들기 위해 체육인들이 먼저 주도적으로 노력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대한체육회는 앞으로 체육단체에서 활동하는 지도자는 스포츠인권 교육을 주기적으로 의무 이수토록 하고, 건립 추진 중인 ‘체육인교육센터(2023년 완공 예정)’와 연계해 체계적인 인권 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