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배] 경남고, 진흥고 꺾고 개막전 승리

    [대통령배] 경남고, 진흥고 꺾고 개막전 승리

    [중앙일보] 입력 2020.08.13 16:21 수정 2020.08.13 21:5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대통령배 개막전 빅매치에서 경남고가 광주진흥고를 꺾었다.  
     
    경남고는 13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4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광주 진흥고와의 개막전(32강)에서 13-4로 7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선발투수 나형준이 4회까지 무실점 호투하는 동안 타선은 7점을 지원했다. 5회 수비에서 3점 차 추격을 허용했지만 5회 다시 6득점 빅이닝을 만들었다. 오는 16일 개성고를 꺾고 16강에 오른 배명고와 8강 진출을 두고 승부한다.  

     
    야구 명문 두 팀이 개막전부터 대결하며 관심을 모은 경기다. 그러나 승부는 초반에 갈렸다. 경남고 선발 나형준이 묵직한 포심 패스트볼과 낙차 큰 커브로 상대 타선을 잠재웠다.   
     
    경남고 타선에서는 6번·지명 타자로 나선 이세윤이 돋보였다. 경남고는 2회 말 선두타자 김동하와 후속 이용준이 진흥고 선발투수 이정재로부터 각각 볼넷과 좌전 안타를 치며 2·3루 기회를 만들었다. 진흥고 야수진의 중계 플레이가 매끄럽지 않았다. 경남고 누상 주자들은 재치 있는 주루로 틈을 파고들었다.
     
    이세윤이 선취 득점을 이끌었다. 이정재의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좌중간 담장을 맞는 2루타를 쳤다. 주자 2명이 홈을 밟았다. 이세윤은 이어진 상황에서 상대 투수의 폭투로 3루를 밟았고, 8번 타자 이성국의 스퀴즈 번트가 나왔을 때 홈으로 쇄도해 득점까지 성공했다.  

     
    3-0으로 앞선 4회도 빅이닝을 만들었다. 이번에도 이세윤이 포문을 열었다. 이정재로부터 좌전 안타를 쳤다. 후속 박현수가 우전 안타가 나왔고 3루를 밟았다. 8번 타자 이성국의 타석 때 폭투가 나오며 득점도 했다. 4-0.

     
    경남고는 이어진 상화에서 엄지성이 좌중간 안타를 치며 박현수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바뀐 투수 조재웅이 연속 폭투를 범한 사이 엄지성도 홈을 밟았다. 7-0으로 앞서갔다.
     
    콜드승 분위기를 만들었다. 그러나 나형준이 5회 초 흔들렸다. 2사 2루에서 김길모에게 볼넷을 내줬고, 후속 정주영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2사 1·2루에서 폭투까지 범했고, 3번 타자 김경석에게 주자일소 좌중간 3루타까지 허용했다. 주자를 3루에 두고 폭투까지 범했다. 4실점. 경기 흐름이 바뀔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경남고 타선은 다시 불이 붙었다. 5회 말 선두타자 이상돈이 3루타를 쳤다. 4번 타자 승부 중 나온 폭투로 득점. 1사 뒤 이용준이 사구, 이세윤이 좌전 안타, 박현수가 볼넷 출루로 만든 만루 기회에서는 이성국이 2타점 좌전 안타를 쳤다. 엄지성이 사구로 출루해 다시 모든 베이스가 채워진 상황에서는 최영환이 우중간 적시타로 주자 2명을 불러들였다. 2번 타자 이상혁이 희생플라이 타점으로 이닝 여섯 번째 득점을 만들었다.  

     
    13-4로 앞선 경남고는 6회와 7회 수비에서 진흥고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7회 수비를 마친 시점에 9점 차로 앞서고 있었기 때문에 콜드게임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신흥고가 도개고를 14-4로 6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두고 16강에 올랐다. 
     
    ◇대통령배 전적(13일)

    배명고 8-1 개성고〈7회 콜드〉
    강릉고 6-0 순천효천고
    경남고 13-4 광주진흥고〈7회 콜드〉
    율곡고 9-8 공주고
    신흥고 14-4 도개고〈6회 콜드〉
    서울디자인고 6-2 소래고

    ◇오늘의 대통령배(14일·32강전)

    동산고-충훈고(9시30분)
    선린인터넷고-인천고(오후 12시30분)
    설악고-장안고(오후 3시30분·이상 목동구장)
    부산고-성남고(9시30분)
    마산용마고-광주동성고(오후 12시30분)
    신일고-북일고(오후 3시30분·이상 신월구장)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