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 의리” '편스토랑' 한지혜, 이상우-금새록-김권과 랜선치맥

    ”찐 의리” '편스토랑' 한지혜, 이상우-금새록-김권과 랜선치맥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14 20:2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편스토랑'

    '편스토랑'

    '편스토랑' 한지혜가 이상우와 랜선 치맥으로 만난다.

     
    오늘(14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될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안주'를 주제로 한 13번째 메뉴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이영자, 오윤아, 한지혜, 홍진영 4인 편셰프 중 누가 어떤 최종 메뉴로 우승을 거머쥐고 출시 영광을 차지하게 될지 궁금해진다.  
     
    한지혜의 활약이 기대된다. '여자 이경규'라는 별명답게 이번에는 '닭'을 활용한 안주 메뉴 개발을 예고했기 때문. 이런 가운데 한지혜가 자신이 직접 개발한 치킨 메뉴를 가지고 이상우, 금새록, 김권 등 동료 배우들과 랜선 치맥 만남을 준비한다.  
     
    이날 한지혜는 15분 만에 완성할 수 있는 순살 퀵 치킨, 닭껍질을 튀겨 만든 메뉴를 가지고 집 옥상으로 올라간다. 이미 깜깜해진 저녁 시간. 한지혜는 촛불까지 켜는 등 마치 손님이라도 초대한 듯 들뜬 마음으로 테이블을 세팅한다. 혹시 손님이 오는 것인가 호기심이 쏠린 가운데 한지혜는 태블릿PC를 꺼내고, 이어 화면에는 이상우, 금새록, 김권 등 배우들이 등장한다.  
     
    한지혜, 이상우, 금새록, 김권은 KBS 2TV 주말극 '같이 살래요'에 함께 출연한 후 지금까지 친분을 이어오고 있는 것. 코로나19로 다 같이 모이는 것이 어려워진 만큼 랜선으로 만나 함께 대화를 나누며 종종 치맥을 즐긴다고. 이날 역시 이들의 랜선 치맥이 시작된다.  
     
    한지혜가 만든 치킨 메뉴들을 보며 금새록, 김권은 "정말 맛있을 것 같다", "아이디어가 남다르다", "이번에는 승산이 있는 것 같다"라며 응원의 목소리를 쏟아낸다. 반면 이상우는 다소 심각한 표정으로 지켜보다가 본인의 솔직한 생각을 밝혀 웃음을 안긴다. VCR을 지켜본 이영자가 "할 말은 꼭 한다"며 놀랄 정도. 반전 예능감으로 유명한 이상우가 어떤 발언을 했을지 주목된다.
     
    늦은 밤 절친한 사람들과 랜선으로 치맥을 즐긴 한지혜. 즐거움과 웃음이 가득했던 한지혜의 랜선 치맥, 이상우의 반전 예능감, 배우들의 끈끈한 친분, 한지혜의 아이디어 폭발 신메뉴까지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