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IS] 한승우 ”솔로 '페임' 자전적 이야기, 인생 되돌아 봤다”

    [화보IS] 한승우 ”솔로 '페임' 자전적 이야기, 인생 되돌아 봤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18 08:4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층 성장했다.  
     
    솔로 앨범 ‘Fame(페임)’으로 돌아온 빅톤의 한승우가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star1) 9월 호의 커버를 장식했다. 한승우는 혼자서도 잘 노는 장난스러운 분위기의 화보를 촬영하며 ‘화보 천재’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한승우의 자전적인 이야기가 담겼다는 첫 솔로 앨범 ‘페임’. 솔로 앨범에 대해 빅톤 멤버들의 반응이 어땠냐고 묻자 “멤버들이 타이틀곡을 듣자마자 한승우의 곡이라고 했다”며 "가끔은 냉정한 평가에 섭섭하기도 했지만, 그 덕에 더 좋은 앨범이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페임’에 대해 “자전적인 내용을 담은 앨범”이라며 “지금까지 살아온 인생을 되돌아봤다. 음악을 하며 겪은 굴곡과 행복했던 시간들을 모두 전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솔로 데뷔를 준비하며 스스로 강해진 것 같다고 전한 한승우는 ”삶의 굴곡에 대해 표현 할 수 있을 정도로 자랐고 내면도 튼튼해진 것 같다”는 말과 함께 아티스트로서 한 뼘 더 성장했음을 보여줬다.
     
    장르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한 음악을 하고 싶다는 그는 요즘 핫한 트로트 장르에 대해 언급했다. “활동하는 것은 무리가 있겠지만 트로트도 한번 만들어 보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뿐만 아니라 걸그룹 음악, CM송 등 장르 구분 없이 다양한 음악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