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고척 스타] LG의 기세, 김하성이 스윙 하나로 꺾었다

    [IS 고척 스타] LG의 기세, 김하성이 스윙 하나로 꺾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20 22: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결정적인 순간 김하성(25·키움)의 배트가 매섭게 돌았다.

     
    키움은 20일 열린 고척 LG전을 6-5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7연승을 질주하던 '난적' LG를 제압하면서 맞대결 3연승, 목요일 경기 4연승을 달렸다. 광주 원정에서 KIA를 꺾은 선두 NC와 게임 차를 0.5경기 차이로 유지했다. 최근 5경기에서 4승(1패)을 따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쉽지 않은 승부였다. 6회까지 3-1로 앞서던 경기가 중후반 역전을 거듭했다. 선발 에릭 요키시(6이닝 3피안타 1실점)가 마운드를 내려간 직후인 7회 초 수비에서 3점을 허용하며 첫 번째 승부가 뒤집었다. 키움은 7회 말 2사 2루에서 나온 러셀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8회 초 라모스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해 다시 끌려갔다. 8연승에 도전하는 LG의 기세가 대단했다.
     
    해결사는 김하성이었다. 키움은 8회 말 사사구 3개로 2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이 LG 마무리 투수 고우석의 3구째 슬라이더를 받아쳐 결승 2타점 중전 적시타로 연결했다.
     
    이날 2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김하성은 3타수 3안타 2볼넷 3타점 2득점 맹활약했다. 0-1로 뒤진 3회 말 무사 2루에서 중전 적시타로 타점을 올렸고, 5회와 7회는 각각 볼넷으로 공격의 물꼬를 텄다. 이어 승패가 결정된 8회 찬스에선 호쾌한 타격 한 방으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손혁 키움 감독은 경기 후 "김하성이 공수에서 결정적인 활약을 해줬다. 특히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집중력을 갖고 결승타를 쳐줘 분위기를 가져올 수 있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고척=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