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33% 상승 이케아코리아, 2021년 화두는 지속가능성

    매출 33% 상승 이케아코리아, 2021년 화두는 지속가능성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25 10:46 수정 2020.08.25 12:0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

    .

     
     
     
    "더 낮은 가격, 더 편리한, 더 지속가능한 이케아."
     
     
    이케아 코리아가 2021 회계연도를 맞아 매출 및 신규 브랜드 캠페인 전략 등을 발표했다. 
     
    코로나19여파에도 지난해 9월부터 올해 8월까지의 연 매출이 작년 동기보다 33% 증가한 이케아는 집 꾸미기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온라인 방문객이 작년 동기 대비 14% 증가한 4473만명을 넘어서며 저력을 보여줬다. 
     
     
    프레드릭 요한손 이케아 코리아 대표는 “지난 2020 회계연도 중 이케아 코리아는 기흥점, 동부산점 등 신규 매장과 도심형 접점을 선보이며 전년 대비 33% 성장한 6634억원의 매출과 총 매장 방문객 1232만명을 기록했으며, 특히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집과 홈퍼니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이커머스 채널은 전년 대비 14% 증가한 4473만명이 방문하는 성과를 기록했다”며, “2021 회계연도에는 보다 지속가능하고 행복한 집과 지구, 사회를 만드는 이케아 코리아의 행보에 보다 많은 사람들이 동참해 의미 있는 변화를 만들 수 있도록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신규 회계연도에는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생활에 집중하여 더 많은 사람들이 이케아와 함께 집에서부터 지속가능한 활동을 실천하고, 나아가 기후대응과 포용사회를 위한 의미 있는 변화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이케아 코리아는 ‘내가 아끼는 집, 나를 아끼는 집’이라는 신규 브랜드 캠페인 아래 더 행복한 집과 건강한 지구, 포용하는 사회를 위한 청사진을 공개했다. 
     
    우선 다 지속가능한 소재를 사용하거나 자원 절약을 돕는 홈퍼니싱 제품과 솔루션을 통해 누구나 적은 비용으로도 집에서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전세계 이케아 매장 중 이케아 광명점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레스토랑 내 도심형 농장 ‘이케아 파르마레(IKEA FARMARE’)’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파르마레는 이케아 코리아가 전 세계 매장 가운데 처음으로 국내 광명점에서 도심형 채소 농장이다. 
     
    이케아는 또 자원순환과 기후대응을 위해 위해 고객이 사용한 이케아 가구를 매입 후 재판매해 제품의 수명을 연장하는 ‘바이백 서비스’, 탄소배출을 줄이는 전기차 가구 배송 서비스 등 지속가능한 서비스를 확대한다. 사람의 가치를 존중하고 편견과 차별없는 포용사회를 위한 다양한 활동 또한 이어나갈 예정이다.
     
    고객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도 이어진다. 광명, 고양, 기흥 및 동부산점과 가까운 배송지에 제공되는 ‘근거리 배송 서비스(29,000원)’, 언택트 소비 트렌드에 맞춰 온라인으로 주문한 제품을 매장에서 픽업할 수 있는 ‘온라인 픽업 서비스(10,000원)’, 이케아 고객지원센터를 통한 ‘전화 주문 및 플래닝 서비스’ 등 더 나은 쇼핑 경험을 위한 서비스 영역도 점차 확대, 강화한다.
     
    또한 이케아 코리아는 오늘 25일부터 이케아 코리아 전 매장과 웹사이트를 통해 친환경 FSC™ 인증 용지로 제작된 2021년 이케아 카탈로그 인쇄본과 디지털 버전을 공식 런칭하며 국내에서 인기있는 제품들을 포함 총 129개의 제품에 대해 ‘더 낮은 가격 새로운 가격’을 제공한다.  
     
    니콜라스 욘슨 이케아코리아 커머셜 매니저는 "2021년은 지속가능성의 해다. 이런 지속가능성을 일상에서 적용하도록 이케아가 도움 드리겠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