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어게인' 김강현-이미도, 김하늘-윤상현 고교 동창 활약 예고

    '18 어게인' 김강현-이미도, 김하늘-윤상현 고교 동창 활약 예고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01 08:5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18 어게인'

    '18 어게인'

    '18 어게인'에서 김강현, 이미도가 김하늘과 윤상현의 고교 동창 듀오로 꿀잼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9월 첫 방송 예정인 JTBC 새 월화극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를 그린다. 드라마 '고백부부'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하병훈 감독이 JTBC로 이적한 후 처음으로 연출하는 드라마다.  
     
    극 중 김강현은 홍대영(윤상현/ 이도현 분)의 단짝이자 덕질로 인생 역전한 게임개발회사 대표인 고덕진 역을 맡았다. 그는 18세 몸으로 돌아간 대영의 비밀을 아는 유일무이한 인물로, 18세가 된 그의 아빠가 돼 든든한 지원군으로 활약한다. 그런가 하면 이미도는 김하늘(정다정)에게 뼈 때리는 직설을 날리는 절친이자 당당한 매력을 지닌 이혼 전문 변호사 추애린 역으로 분한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 속 김강현은 키덜트 감성을 품은 독보적인 매력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독특한 프레임의 붉은 테 안경과 깔맞춤한 의상이 그의 패션 센스를 엿보게 한다. 더욱이 만화 속 말풍선을 연상케 하는 넥타이 무늬가 시선을 강탈한다. 동시에 김강현은 피규어가 전시되어 있는 공간에서 무언가에 초집중한 자태로 관심을 모은다. 이는 극중 게임에 몰입한 김강현의 모습으로, 진지한 그의 표정이 웃음을 뿜게 한다. 김강현이 보여줄 어린아이 같은 순수함과 18살의 몸으로 돌아간 이도현과 뿜어낼 부자 케미스트리에 관심이 높아진다.
     
    이미도는 두 눈을 반짝이며 웃음을 감추지 못하는 표정으로 눈길을 끈다. 설렘과 부러움이 공존하는 듯한 이미도의 환한 미소가 그의 밝고 솔직한 성격을 엿보게 한다. 반면 다른 스틸 속 이미도는 감정을 싹 감춘 냉철한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는 극중 이혼 전문 변호사로 분해 커리어우먼의 매력까지 보여줄 예정. 더욱이 추애린 캐릭터의 고교 시절부터 현재 까지를 모두 직접 소화하며 나이와 세대를 넘나드는 연기까지 보여준다.
     
    김강현, 이미도는 김하늘, 윤상현의 고교 동창으로 분해 18년지기 친구의 환상적인 티키타카를 선보이며 극에 꿀잼을 더한다. 두 사람이 극중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벌써부터 기대감이 치솟는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