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박문치 ”'놀면 뭐하니?' 출연 후 인기 실감…민망한 상황도”

    '비스' 박문치 ”'놀면 뭐하니?' 출연 후 인기 실감…민망한 상황도”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01 14:4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비디오스타' 박문치

    '비디오스타' 박문치

    '뉴트로 장인' 박문치가 싹쓰리(유두래곤·린다G·비룡) 멤버들과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한다.

     
    오늘(1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될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방구석 축제 위험한 쇼타임' 특집으로 꾸며진다. 마술사 최현우, 드랙 아티스트 나나영롱킴, DJ소다, 래퍼 퀸 와사비, 프로듀서 박문치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20대 뉴트로 장인'으로 화제를 몰고 있는 박문치는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 '여름 안에서 by 싹쓰리'의 편곡을 맡았던 실력파 작곡가다. 박문치는 프로젝트 그룹 싹쓰리의 디렉팅을 맡았던 프로듀서로서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과의 에피소드를 털어놓는다.  
     
    평소 생각했던 이미지와 가장 달랐던 멤버는 누구였냐는 질문에 예상치 못한 답을 내놓는다. 싹쓰리 멤버 중 방송과 다른 반전 이미지의 주인공은 누구였을지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박문치는 '놀면 뭐하니?' 출연 이후 부쩍 늘어난 인기를 실감하는 중이라고 밝힌다. "동네 마트, 시장, 속옷가게에서까지 알아보는 분들이 생겨 감사하면서도 민망한 상황을 겪는 중"이라고 전한다. 심지어 "친구, 가족들까지 본명 박보민이 아닌 '놀면 뭐하니'의 박문치라고 부른다"고 말해 배꼽을 잡는다.  
     
    가수 린, 엑소 수호, 백현, 강다니엘, 정세운 등 많은 아티스트와 협업한 프로듀서답게 이날 '비디오스타'에서 특별한 노래를 선보인다. 바로 MC 김숙이 발매한 트로트 '사천만 땡겨주세요'를 본인만의 스타일로 재탄생시킨 것. 애절한 발라드로 뒤바뀐 박문치 버전 '사천만 땡겨주세요'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