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고척 브리핑] NC 구창모, 8월 30일 불펜 50구…3일 검진 예정

    [IS 고척 브리핑] NC 구창모, 8월 30일 불펜 50구…3일 검진 예정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01 17:5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프로야구 KBO리그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1회 초가 끝나고 심판이 우천으로 경기를 중단 시키자 마운드에 올랐던 NC 선발 구창모가 심판를 바라보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7.12/

    2020프로야구 KBO리그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1회 초가 끝나고 심판이 우천으로 경기를 중단 시키자 마운드에 올랐던 NC 선발 구창모가 심판를 바라보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7.12/

     
    NC 왼손 투수 구창모(23)가 불펜 피칭을 소화했다.
     
    이동욱 NC 감독은 1일 고척 키움전에 앞서 "구창모가 일요일(8월 30일) 피칭 50개를 했다"고 밝혔다. 구창모는 피칭 하루 뒤인 31일 병원 진료를 받았고 오는 3일 추가 진료가 예정돼 있다. 두 번에 걸쳐 검진하는 건 어떤 문제가 있는 것보다 병원 예약과 검진 절차상의 이유라는 게 이 감독의 설명이다.
     
    구창모는 7월 27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당시 9승 무패 평균자책점 1.55로 흠잡을 곳 없는 성적을 기록했지만, 이닝(87이닝) 소화가 많았다. 처음엔 휴식 차원으로 한 두 차례 선발 로테이션을 거를 생각이었지만 팔 쪽에 불편함을 느껴 스텝이 꼬였다.
     
    병원 검진에서 왼발 전완부(팔에서 팔꿈치와 손목 사이의 부분) 염증이 확인됐다. 처음엔 대수롭지 않은 가벼운 부상 정도로 여겨졌다. 구단도 "상황이 심각한 건 아니다"고 할 정도였다. 그러나 생각 이상으로 공백기가 길어지고 있다.
     
    관건은 통증 재발이다. 일단 50구 불펜 피칭 후 병원 검진에서 문제가 발견되지 않는 게 중요하다. 그래야 다음 스케줄을 잡을 수 있는 상황이다. 당장 복귀 시점을 언급할 정도는 아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