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이영돈 결혼 4년만에 파경 “이혼사유 밝힐 수 없어”

    황정음·이영돈 결혼 4년만에 파경 “이혼사유 밝힐 수 없어”

    [중앙일보] 입력 2020.09.03 15:27 수정 2020.09.03 16:1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황정음. 뉴스1

    배우 황정음. 뉴스1

    배우 황정음(35)이 3일 결혼 4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황정음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이날 “황정음이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한 것은 사실”이라며 “원만하게 이혼 협의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혼사유 등 세부 사항은 개인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는 점 부탁드린다”고 했다.  
     
    황정음은 지난 2016년 2월 4살 연상의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39)씨와 결혼하고 이듬해 2월 아들을 출산했다.
     
    황정음은 2001년 걸그룹 슈가로 데뷔한 뒤 이후 연기자로 전향했다. 2009년 MBC ‘지붕뚫고 하이킥’에 출연하며 연기자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6월 종영한 JTBC ‘쌍갑포차’와 지난 1일 종영한 KBS 2TV ‘그놈이 그놈이다’에 출연하며 최근까지 활발한 활동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