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황정음 ”30대의 나, 일 만족도 높아”

    [인터뷰]황정음 ”30대의 나, 일 만족도 높아”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04 0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황정음

    황정음

     
    황정음(35)은 숨 가쁘게 두 작품을 연이어 끝냈다.
     
    공교롭게 지난 6월 JTBC '쌍갑포차'가 종영하자마자 KBS 2TV '그놈이 그놈이다'가 곧바로 방송됐다. 두 작품 모두 '전생'이라는 공통 분모가 있고 당찬 캐릭터지만 황정음만의 변주를 둬 시청자들이 몰입하는데 방해하지 않았다. 오히려 전혀 다른 캐릭터를 소화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는데 성공했다. '로코 퀸'이라 불리던 한정적 캐릭터서도 벗어나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신비로운 여자와 비혼주의자 PD를 표현했다.
     
    당초 두 작품을 끝낸 후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2.5단계 격상으로 인해 서면으로 대체했다.
     
    황정음

    황정음

     
    -쉼 없이 활동했다. 소감이 남다를텐데.
    "'쌍갑포차'가 사전제작이다 보니 겨울에 촬영을 끝냈는데 방송 시기는 봄이었다. 삶의 희로애락과 사람들이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쌍갑포차'와 누구나 한 번쯤 고민해봤을 사랑·비혼·전생을 이야기하는 '그놈이 그놈이다'가 각기 다른 매력으로 사랑 받고 잘 마무리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두 작품 모두 힘들지만 즐겁게 촬영을 해서 그런지 지금까지 깊은 여운이 남아있다. 두 드라마의 비슷한 점은 둘 다 캐릭터가 시원시원하게 '사이다' 발언을 많이 하는 능동적인 캐릭터였다. 그래서 연기하면서 더 재미있었다."
     
    -'그놈이 그놈이다' 캐릭터에서 느낀 매력은.
    "정말 열심히 사는 친구다. 모든 사람이 목표를 두고 어떤 꿈을 향해서 일을 하거나 연애를 하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 주어진 일이니까 열심히 하고 꿈은 마음 한 켠에 두면서 가끔 꺼내 보는 사람들이 다반사지 않나. 그런 모습이 좋았다. 정말 열심히 일하고 치열하게 고민하는 삶이지만 사실은 매일 그렇게 살아야 하니 살아가는 삶이다. 완벽함을 추구하는 모습에서 워너비 우먼이라고 볼 수 있지만 아직도 꿈을 꾸고 결혼에 대해 현실적이면서도 사랑을 꿈꾸는 그런 평범함이 너무 좋아서 끌렸다. 자기 자신의 삶을 매일 고민하고 계속 더 좋은 판단을 하려고 노력하는데 그런 모습을 잘 그려내고 싶었다."
     
    -'그놈이 그놈이다'를 끝내고 아쉬운 점은 없는지.
    "전생 스토리를 이해하고 그 이야기들이 연결되는 로맨틱 코미디라서 연기할 때 상황별로 어떻게 감정을 써야 하는지 고민이 많았다. 촬영을 마치고 보니 다양한 모습들을 더 보여드릴 수 있었는데 부족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많은 사람들이 캐릭터에 공감을 해줬는데 나 역시도 다양한 것을 배우고 경험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황정음

    황정음

     
    -극중 캐릭터는 일과 사랑에 있어 자신의 생각과 선택에 당당했다. 30대 황정음의 일과 사랑 만족도는.
    "세상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편이다. 그래서 좋은 작품이나 좋은 사람들을 만나 계속 연기할 수 있고 즐겁고 행복하다는 생각을 자주 한다. 하루하루 감사한 마음이 드는 걸 보면 모든 일에 만족도가 높다. 요즘 SNS에 과거에 했던 작품 사진을 업로드했는데 예전 드라마 속 캐릭터 사진을 보면 그때 당시 내가 얼마나 재미있고 즐겁게 연기했었지 떠올려지고 초심도 생각나고 좋다. 현장에서 연기할 수 있고 좋은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는 이 직업이 정말 감사하다."  
     
     
    -극중 윤현민·서지훈 중 선택해야 하는 상황이 된다면 실제 황정음의 선택은.
    "두 캐릭터에 매력이 너무 달라서 실제로도 고민을 많이 할 것 같은데 그래도 삼생의 기억을 가지고 나를 기다려줬던 해바라기 같은 윤현민을 선택하지 않을까. 둘 다 오랫동안 나를 위해 아껴주고 지켜온 남자들이긴 하지만 그래도 전생에서 계속 그런 사랑과 슬픈 이별을 했다면 마음이 먼저 움직이지 않을까."
     
     
    -늘 캐릭터에 맞춘 스타일링이 화제다. 이번엔 화려한 의상이 많았다.
     
    "스타일팀이 많이 고생했다. 항상 좋은 의견을 주고 캐릭터에 맞게 준비해 줘 스타일팀 의견을 많이 따르는 편이다. '쌍갑포차'때도 각 에피소드에 맞게 캐릭터를 잘 표현할 수 있는 의상에 대해 함께 고민하다 보니 현대식 한복을 많이 입을 수 있었고 평상시 마트나 거리를 다닐 때는 캐릭터가 살아 있지만 룩은 시크하게 했다. '그놈이 그놈이다' 역시 각 시대에 어떤 의상이 더 어울릴지 고민하고 컬러있는 플라스틱 이어링으로 포인트를 줬다. 평소에 보여드렸던 스타일과 다른 전생의 모습을 보여드려야 해서 준비하는 과정이 힘들었지만 즐거웠다. 의상에 따라 헤어도 변화를 주기도 해서 즐거웠다."
     
    황정음

    황정음

     
    -두 작품 모두 전생에서 인연이 현생까지 이어졌다. 그렇게 택한 특별한 이유와 차별점은.
    "대본을 보고 소재가 신선하다고 생각해서 선택했다. 꿈속에 들어가 '이승·저승·그승'을 오가며 손님들의 한을 풀어주는 소재도 신선하고 그리고 권선징악이 있어서 남녀노소 누구나 재밌게 볼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놈이 그놈이다' 삼생의 인연이 다시 만나 사랑을 한다는 소재 역시 신선하다 느꼈다. 연기한 모든 캐릭터에 내가 들어가 있지만 각 작품마다 다르다고 생각한다. 꿈이라는 게 인간의 무의식인데 그것이 전생에 기억과 연결된다는 건 누구나 한 번쯤 생각해보거나 상상해 본일이 아닐까 한다. 근데 이 드라마는 그것을 사랑으로 풀면서 더 로맨틱하게 느껴다. 초반에 두 사람의 낯선 만남에서 조각조각 흩어지는 전생의 장면들이 같이 등장하면서 시청자들이 궁금증이 생기고 이야기에 더 쉽게 몰입할 수 있었다."
     
     
    -'쌍갑포차'가 넷플릭스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시즌2 출연 의사는.
    "애정이 깊다. 같이 고생했던 감독·배우·스태프까지 다시 함께 한다면 출연하고 싶다. 500년의 한을 풀고 귀반장과 강배와 만나 지내는 이야기와 '쌍갑포차'를 찾아주는 새로운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으면 재미있지 않을까."
     
    -촬영장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어려움을 겪었다. 힘든 점은 없었나.
    "나보다는 감독·스태프 등 현장 관계자들의 고생이 많았다. 더운 날씨에 밖에서 많이 고생해 촬영을 잘 마칠 수 있어서 감사하다. 모두가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데 얼른 좋은 소식을 들을 수 있으면 좋겠다. 시청자들도 항상 건강 조심하시고 밝고 행복한 일 가득했으면 좋겠다."
     
    -올 상반기를 바쁘게 보냈다. 앞으로 계획과 2020년 목표가 있다면.
    "아직 정해진 활동 계획은 없다. 두 드라마를 연달아 촬영해서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 그동안 못 읽었던 책도 읽고 운동도 하면서 발전한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 많은 분들이 저를 보면서 힘낼 수 있게 좋은 연기와 작품으로 다시 돌아오겠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