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곡] '솔로 데뷔' 오마이걸 유아 따라 판타지 숲으로

    [알쓸신곡] '솔로 데뷔' 오마이걸 유아 따라 판타지 숲으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07 1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알고 들으면 쓸모있는 신곡. '알쓸신곡'이 오늘의 퇴근길 노래를 소개합니다. 매일 쏟아지는 음원 속에서 모르고 놓치면 후회할 신곡을 추천해드립니다.
    WM엔터

    WM엔터

    오마이걸 유아가 숲의 전령사로 변신했다. 
     
    유아는 7일 데뷔 5년만에 첫 솔로 음반 'Bon Voyage'(본 보야지)를 발매했다. 팀에서 보컬, 댄스 등 만능 매력으로 밸런스 캐릭터로 불리며 사랑을 받아온 유아는 솔로 가수로서 자신만의 탁월한 컨셉트 소화력을 보여준다는 계획이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숲의 아이’를 비롯해 진성과 가성이 넘나드는 보컬이 돋보이는 ‘날 찾아서 (Far)’, 유아 특유의 몽환적인 분위기로 드림팝의 정수를 보여줄 ‘자각몽 (Abracadabra)’, 허스키한 유아의 독보적인 보컬에 레트로한 분위기와 어우러진 ‘Diver’, 피아노 선율과 어우러진 섬세한 감정선이 돋보이는 선물 같은 곡인 ‘End Of Story’ 등이 수록됐다. 유아는 "스토리텔링에 힘을 실었다"면서 전체적인 음반에 자신감을 보였다. 
     
    타이틀곡 ‘숲의 아이’는 시네마틱 사운드와 유아의 독보적인 보이스가 어우러진 오묘한 정글리듬이 매력적인 노래다. "나는 찾아가려 해 신비로운 꿈/ 서로 눈을 맞출 때 더 푸르르던 숲/ 가장 높은 절벽에 올라가 소리쳐/ 멀리 세상 저편에 날 기다리는 숲/ blue sky 점점 짙어지는 하늘을 봐...이제 난 가장 나 다운 게 무엇인지 알겠어 잘 알겠어"라는 정체성을 찾아가는 노랫말이 인상적이다.
     
    뮤직비디오에서 유아는 영화 '아바타' 속 한 장면을 연상하게 하면서 다양한 자연에 녹아들었다. 바다, 숲, 들판 등 다채로운 공간에서 몽환적인 분위기를 선사한다. 숏컷으로도 등장해 색다른 이미지를 준다. 
     
    유아는 "씬 촬영 마지막 장면이 숏컷을 하고 들판을 뛰는 거였다. 그런데 비행기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이 씬을 꼭 찍어야 해서 조급한 마음으로 뛰었던 기억난다. 아찔한 기억으로 남아있다"면서도 "완성본을 보니 조급한 마음이 담겨 컷이 잘나왔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첫 음반 ‘Bon Voyage’는 유아의 첫 여정을 알리는 앨범으로, 유아는 "계단식 성장을 해나가고 싶다. 오마이걸로는 다양한 소녀들의 모습을 보여드린다면 솔로를 통해선 조금더 나만의 색깔을 꺼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