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인천 코멘트] 박경완 감독대행 ”연패, 최저 승률, 꼴찌에 대한 부담 있다”

    [IS 인천 코멘트] 박경완 감독대행 ”연패, 최저 승률, 꼴찌에 대한 부담 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08 16:3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프로야구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2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1회초 박경완 감독대행이 수비위치를 조정해주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7.21/

    2020프로야구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2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1회초 박경완 감독대행이 수비위치를 조정해주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7.21/

     
    박경완 SK 수석코치가 감독대행으로 팀을 다시 이끈다.
     
    SK 구단은 8일 오전 '올해 잔여 시즌을 박경완 감독대행 체제로 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SK는 지난 6월 25일 염경엽 SK 감독이 인천 두산전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한동안 박경완 수석코치가 팀을 이끌었다. 지난 1일 염 감독이 복귀해 원래 자리인 수석코치로 돌아갔지만 6일 경기를 앞두고 염 감독이 기력 저하로 응급실 신세를 지면서 감독대행으로 다시 팀을 이끌게 됐다. 한 시즌에 대행을 두 번이나 하는 흔치 않은 일을 경험하게 됐다.
     
    박경완 감독대행은 8일 인천 키움전에 앞서 "감독님과 어제 잠시 통화했다. 일요일 경기를 앞두고 옆에 있었지만, 기력이 너무 떨어진 상황이었다"며 "힘든 상황에 복귀를 결정했지만, 책임감 때문에 오셨던 거라고 생각한다. 체력적으로 안 됐기 때문에 그런 상황이 나온 거 같다. 먼저 건강을 챙기는 게 우선이다"고 말했다.
     
    SK는 현재 9연패 중이다. 팀 역대 최다연패인 11연패에 근접했다. 박경완 감독대행은 "여러 가지 연패에 부담도 있고 최저 승률에 대한 부담도 있다. 꼴찌에 대한 부담도 있지만 남은 42경기에서 선수들과 돌파구를 찾아보겠다"고 했다. 이어 "선수단 미팅에서 첫 번째는 본인을 위해서, 두 번째는 동료를 위해서, 세 번째는 SK팀과 전체 구성원을 위해서 해야 하고 마지막으로 선수단 가족과 팬들을 위해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보자는 말을 했다"며 굳은 각오를 다졌다.
     
    인천=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