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사랑받는 이유? 토트넘 다큐에 고스란히

    손흥민이 사랑받는 이유? 토트넘 다큐에 고스란히

    [JTBC] 입력 2020.09.08 21:3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모리뉴/토트넘 감독 : 손흥민은 무조건 뛰어야해요.]

    [앵커]

    두 골을 넣은 손흥민에게 찾아온 팔 부상, 모리뉴 감독은 믿고 싶지 않다는 듯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최근에 공개된 토트넘의 다큐멘터리 속엔 모리뉴 감독의 애정과 절박함이 담겼는데요. 요즘 손흥민의 활약을 보면 그 이유가 고스란히 드러납니다.

    최하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골키퍼가 막아낸 페널티킥을 다시 차 넣고, 후반 추가시간엔 또 다시 결승골까지 넣은 황홀한 날.

    그러나 알고 보니, 이날 손흥민은 팔이 부러졌습니다.

    [손흥민/토트넘 : (어떤 동작이 아파요?) 이렇게 할 때요.]

    MRI까지 찍어볼 만큼 심각한 상황.

    [손흥민/토트넘 : 아 정말 안 되는데…뛰어야 해요.]

    좌절한 건 손흥민뿐이 아니었습니다.

    [모리뉴/토트넘 감독 : 손흥민은 MRI 찍기 원치 않던데…그는 무조건 뛰어야 합니다.]

    [요리스/토트넘 골키퍼 : 뉴스를 보고, 전 농담이라고 생각했어요.]

    매일 골을 넣고, 팀을 승리로 이끄는 손흥민이기에 그 빈자리를 믿고 싶지 않았던 팀 동료들.

    그러나 최근 활약을 보면 그것만이 다는 아니었습니다.

    승점도 없는 친선 경기.

    자신이 수비수도 아니었지만, 축구장 끝에서 끝까지 약 100m를 달려와 공을 걷어내는 모습.

    이 장면엔 '올해의 골에 이은 올해의 세이브'라는 팬들의 찬사가 쏟아졌습니다.

    46.8m, 아찔한 높이의 경기장 지붕에선 자신도 두렵지만 장난 섞인 배려로 팀 분위기를 띄우는 손흥민.

    [손흥민/토트넘 : 스티브 너 괜찮아?]

    이런 '헌신'과 '배려' 속에 손흥민은 닷새 뒤 시작하는 새 시즌에도 없어선 안 될 가장 중요한 선수로 꼽히며 '주장을 맡겨야 한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JTBC 핫클릭

    호날두 시원한 중거리포…팬들이 꼽은 '올해의 골' "바르셀로나 떠나겠다"…메시의 '팩스 이별' 통보 '전승 우승' 뮌헨 '트레블' 달성…BTS 신곡으로 자축 손흥민이 주인공?…토트넘 뒷이야기 담은 '9부작 다큐'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