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른 발로 그림 같은 골 쏙쏙…축구팬 홀린 홀란드

    빠른 발로 그림 같은 골 쏙쏙…축구팬 홀린 홀란드

    [JTBC] 입력 2020.09.08 21:37 수정 2020.09.08 22:4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앵커]

    말 그대로 눈 깜짝할 사이에 골이 들어갑니다. 요즘 축구팬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건 스무 살, 노르웨이 공격수 홀란드인데요. 오늘(8일)도 게임에서나 볼 법한 움직임으로 두 골을 만들어냈습니다.

    문상혁 기자입니다.

    [기자]

    발만 대면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상대 수비수가 걷어내지 못한 공이 땅에 떨어지기도 전, 홀란드가 빠르게 달려와 왼발로 마무리합니다.

    앞서 있던 수비수 4명도 골키퍼도 어쩌지 못했습니다.

    [현지 중계 : 멋진 슛입니다. 홀란드가 놀라운 골을 터뜨립니다.]

    노르웨이의 마지막 골도 홀란드 발끝에서 나왔습니다.

    동료가 머리로 툭 하고 건네준 공을 그대로 감아 차서 골을 만들어냅니다.

    골을 돕는 모습도 인상적이었습니다.

    후반이 시작되자마자 엄청난 속도로 수비수 사이를 파고들어 골을 도왔습니다.

    스무 살 선수가 빚어내는 만화 같은 축구.

    1년 전엔, 20세 이하 월드컵에 출전해 한 경기에서 아홉 골을 쏟아내며, 축구팬들을 사로잡았던 홀란드.

    팀은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는데도 너무 쉽게 득점왕을 차지했습니다.

    프로 무대에선, '데뷔가 곧 해트트릭'이란 이색 기록도 만들었습니다.

    유럽 챔피언스 리그 데뷔전에선 킥오프 2분 만에 골을 넣은 뒤 전반이 끝나기도 전 세 골을 몰아넣었고 독일 분데스리가 데뷔전에선 팀이 두 골 뒤지던 후반에 교체돼 20분 만에 세 차례 슛으로 세 골.

    영화 같은 역전승을 만들어냈습니다.

    194cm, 84kg의 큰 체구에도 놀라운 스피드로 수비수 한둘은 쉽게 따돌리는데.

    무조건 빠르기만 한 게 아니라 공이 어디로 오는지 예측해 미리 공간을 차지한 뒤 스피드를 영리하게 활용합니다.

    경기마다 독특한 세리머니로도 관심을 모았던 홀란드는 이번엔 우상 미추의 세리머니를 따라해 눈길을 끌었고 "이것이 내가 축구를 하는 이유"라는 소감을 남겼습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JTBC 핫클릭

    손흥민이 주인공?…토트넘 뒷이야기 담은 '9부작 다큐' "바르셀로나 떠나겠다"…메시의 '팩스 이별' 통보 호날두 시원한 중거리포…팬들이 꼽은 '올해의 골' 수비수 6명 압박 뚫고…뮌헨 결승행 이끈 그나브리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