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사랑해” 조민아 부친상 '애도 물결'

    ”세상에서 제일 사랑해” 조민아 부친상 '애도 물결'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12 17:5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조민아가 부친상 소식을 전했다.  
     
    조민아는 12일 자신의 SNS에 '아빠를 납골당에 모신 지 7일째. 아직 믿기지 않는다. 믿고 싶지 않은지도 모르겠다'고 적었다.  
     
    조민아는 '전화 하면 '응~ 딸래미~' 할 것 같은데. 유품으로 남겨진 휴대폰 속 사진이 나와 찍은 사진들, 내 사진들이 거의 다여서 보자마자 목놓아 울어버렸다'고 아픈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세상을 떠난 부친을 향해 '아빠가 떠나기 전 보내준 선물. 평생 나를 든든하게 지켜줄거야. 그 안에 아빠가 늘 있다고 생각하면서 행복할게. 우리 이제 헤어지지 말고 외롭지말자, 아빠. 세상에서 제일 사랑해'라고 애정 가득한 메시지를 남겨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했다. 
     
    이와 함께 조민아는 '내가 당신의 자랑이라고 하셨던 우리 아빠. 정 많고 눈물 많고 여린 우리 아빠'라며 부친과 함께 찍은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하며 추억을 회상하기도 했다.
     
    또한 이 과정에서 아버지와 잠시 떨어져 있었던 상황도 설명,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조민아는 '미워서 나를 버린 줄 알았는데 면목이 없어서 차마 나타나지 못 했던 그 마음. 헤아려주지 못 해서 미안해'라고 적었다. 
     
    또 '3년 만에 다시 만난 아빠는 안을 수도 없고 손 잡을 수도 없네. 다음 생에도 아빠 딸 할게. 이제 헤어지지 말고 외롭지 말자. 아빠가 바라던 것처럼 이제 아프지 않고 정말 행복할게. 많이 사랑해. 세상에서 제일 멋진, 우리 아빠'라고 인사했다. 
     
    조민아의 부친상 소식에 네티즌들 역시 진심어린 애도를 표하고 있다.  
     
    다음은 조민아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아빠를 납골당에 모신 지 7일째. 아직 믿기지 않아요. 믿고 싶지 않은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 메신저에 떠 있는 아빠 사진도 부산에 둘이 여행 가서 내가 찍어드린건데..
     
    전화 하면 '응~ 딸래미~' 할 것 같은데.. 유품으로 남겨진 휴대폰 속 사진이 저와 찍은 사진들, 제 사진들이 거의 다여서 보자마자 목놓아 울어버렸습니다.
     
    아빠가 떠나기 전 보내준 선물. 평생 나를 든든하게 지켜줄거야. 그 안에 아빠가 늘 있다고 생각하면서 행복할게. 우리 이제 헤어지지 말고 외롭지말자, 아빠. 세상에서 제일 사랑해.
     
    내가 당신의 자랑이라고 하셨던 우리 아빠. 정 많고 눈물 많고 여린 우리 아빠. 미워서 나를 버린 줄 알았는데 면목이 없어서 차마 나타나지 못 했던 그 마음.. 헤아려주지 못 해서 미안해..
     
    3년 만에 다시 만난 아빠는 안을 수도 없고 손 잡을 수도 없네. 다음 생에도 아빠 딸 할게. 이제 헤어지지 말고 외롭지 말자. 아빠가 바라던 것처럼 이제 아프지 않고 정말 행복할게. 많이 사랑해. 세상에서 제일 멋진, 우리 아빠.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