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포스트시즌인데...최지만, 왼쪽 햄스트링 부상

    곧 포스트시즌인데...최지만, 왼쪽 햄스트링 부상

    [중앙일보] 입력 2020.09.13 10:5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 출전이 유력한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경기 도중 왼쪽 햄스트링을 다쳤다.
     
    13일 보스턴전에서 홈 슬라이딩을 하다가 왼쪽 다리를 다친 탬파베이 최지만. [AP=연합뉴스]

    13일 보스턴전에서 홈 슬라이딩을 하다가 왼쪽 다리를 다친 탬파베이 최지만. [AP=연합뉴스]

    최지만은 13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전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으나 4회 말 왼쪽 다리에 이상을 느끼고 5회 말 타석에서 쓰쓰고 요시토모와 교체됐다. 
     
    최지만은 4회 말 선두타자 볼넷으로 출루한 뒤 상대 투수 폭투 때 2루에 진루했다. 이어 네이트 로의 우전 적시타 때 홈으로 들어오던 중 다리에 이상이 생겼다. 최지만은 홈 슬라이딩으로 득점했지만 쉽게 일어서지 못했다. 감독과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으며 더그아웃으로 물러났다. MLB닷컴은 "최지만이 왼쪽 햄스트링 통증으로 교체됐다"고 전했다.
     
    탬파베이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1위에 올라있다. MLB는 이달에 정규시즌을 마무리하고, 바로 포스트시즌을 연다. 탬파베이의 포스트시즌 진출이 유력하다. 최지만도 포스트시즌 출전 가능성이 높았다. 그런데 정규리그 종료까지 2주 정도 남겨둔 시점에서 부상을 당하면서 아쉬운 상황이 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