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고척 브리핑] '박병호 대안 김웅빈' 손혁 감독 ”잘해주고 있다”

    [IS 고척 브리핑] '박병호 대안 김웅빈' 손혁 감독 ”잘해주고 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13 11:5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프로야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2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3회말 1사 2루 김웅빈이 타격을 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9.02/

    2020프로야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2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3회말 1사 2루 김웅빈이 타격을 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9.02/

     
    손혁 키움 감독이 김웅빈(24)의 활약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손혁 감독은 13일 고척 두산전에 앞서 김웅빈에 대해 "(박)병호가 빠진 상황에서 수비와 공격 모두에서 그 역할을 잘해주고 있다"고 칭찬했다.
     
    키움은 지난달 26일 박병호가 부상자명단에 올라 큰 공백이 생겼다. 주전 1루수인 박병호가 빠지면서 1루 수비를 맡아야 할 대안이 필요했고 그 자리를 김웅빈이 채우고 있다.
     
    김웅빈은 시즌 45경기에서 타율 0.291(127타수 37안타), 7홈런, 24타점을 기록 중이다. 최근 10경기 타율도 3할(30타수 9안타)로 준수하다. 수비에서도 큰 실책 없이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손혁 감독은 "계속 경기를 나가다 보니까 자신감을 더 갖는 게 있는 거 같다. 대타나 지명타자를 하는 것보다 수비를 병행하니까 편안함을 느끼는 게 있을 거다"고 흡족해했다.
     
    고척=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