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유일한 메이저 3승...이제는 '오사카 나오미' 시대

    20대 유일한 메이저 3승...이제는 '오사카 나오미' 시대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13 12:3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제 여자 테니스는 '오사카 시대'다. 오사카 나오미(23·일본·세계랭킹 9위)가 올해 US오픈 테니스 대회 여자 단식에서 우승하면서 세 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13일 US오픈에서 우승한 오사카 나오미(오른쪽)와 준우승한 빅토리야 아자란카.[로이터=연합뉴스]

    13일 US오픈에서 우승한 오사카 나오미(오른쪽)와 준우승한 빅토리야 아자란카.[로이터=연합뉴스]

     
    오사카는 1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빅토리야 아자란카(31·벨라루스·27위)에게 세트 스코어 2-1(1-6, 6-3, 6-3)로 역전승을 거뒀다. 우승 상금은 300만달러(약 35억 6000만원)다. 이번 대회 결과로 오사카는 세계 4위에 오를 예정이다. 준우승한 아자란카는 2016년 12월에 아들 레오를 낳은 이후 메이저 대회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오사카는 이날 출발이 좋지 못했다. 불과 30분도 안 돼 첫 세트를 1-6으로 내줬다. 1세트에서 실책 수가 3-13으로 오사카가 10개나 더 많았다. 2세트 초반도 자신의 첫 서브 게임을 내줘 0-2로 끌려가기 시작했다. 그러나 바로 아자란카의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2-2로 균형을 맞추며 살아나기 시작했고, 4-3 역전에 성공해 그대로 6-3으로 2세트를 이겼다. 3세트에서도 게임스코어 2-1에서 먼저 브레이크를 하면서 4-1로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오사카는 2018년 이 대회에서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를 꺾고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올랐다. 이어 열린 메이저 대회 2019년 호주오픈까지 우승하면서 여자 테니스 샛별로 떠올랐다. 그리고 올해 US오픈에서 우승했다. 
     
    오사카는 남녀를 통틀어 아시아 국적 선수 최초로 메이저 대회 단식 3회 우승을 달성했다. 아시아 국적 선수로 메이저 대회 단식 정상에 오른 선수는 2011년 프랑스오픈과 2014년 호주오픈 여자 단식 우승자 리나(은퇴·중국)가 유일하다.
     
    현역 선수 중에 메이저 대회 단식 3회 이상 우승한 선수는 세리나 윌리엄스(23회), 비너스 윌리엄스(7회·이상 미국), 킴 클레이스터르스(4회·벨기에), 안젤리크 케르버(3회·독일) 등 오사카까지 5명이 전부다. 모두 30대 선수들이다. 오사카만 20대다. 이로써 오사카는 20대 젊은 여자 선수 중 가장 주목받는 선수로 완전히 자리매김했다.
     
    수입도 세계 1위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지난달 18일 발표한 2020 여자 선수 수입 순위에서 최근 4년 연속 1위였던 윌리엄스를 제쳤다. 오사카가 3740만 달러(443억원)를 벌어 1위에 올랐다. 그는 최근 1년 사이에 상금은 340만달러를 벌었지만 각종 후원금으로 3400만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테니스 선수 중에서는 1억달러(1184억원) 후원금을 받은 로저 페더러(39·스위스) 다음으로 많은 후원 액수를 기록했다.  
     
     
    오사카 나오미 가족. 나오미, 언니 마리 오사카, 엄마 오사카 다마키, 아빠 레오나르도 프랑수아(왼쪽부터). [사진 오사카 나오미 SNS]

    오사카 나오미 가족. 나오미, 언니 마리 오사카, 엄마 오사카 다마키, 아빠 레오나르도 프랑수아(왼쪽부터). [사진 오사카 나오미 SNS]

    오사카는 혼혈 선수다. 그는 아이티 출신의 미국 국적인 아버지 레오나르도 프랑수아와 일본인 어머니 오사카 다마키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아다. 그래서 일본과 미국 시민권을 모두 갖고 있다.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났고 어머니 성도 오사카라 '오사카'라고 했다. 아버지를 많이 닮아 키도 1m80㎝로 크고, 피부는 구릿빛이다. 넘치는 파워와 잘 배운 기본기를 보고 있노라면 대표적인 흑인 테니스 스타인 윌리엄스가 떠오른다.
     
    테니스도 미국에서 배웠다. 3세 때 가족과 함께 미국 뉴욕으로 이주했고 아버지의 권유로 테니스를 시작했다. 16세부터 미국 플로리다 테니스 아카데미에서 훈련했다. 그래서 그런지 일본어가 유창하지는 않다. 그래도 오사카는 "일식을 먹고 맛있다고 생각할 때, 내가 일본인이라고 느낀다"고 했다.
     
     
    지난 11일 US오픈 준결승전을 앞두고 인종 차별 문제로 억울하게 숨진 필란도 카스티예 이름을 마스크에 새긴 오사카 나오미. [AP=연합뉴스]

    지난 11일 US오픈 준결승전을 앞두고 인종 차별 문제로 억울하게 숨진 필란도 카스티예 이름을 마스크에 새긴 오사카 나오미. [AP=연합뉴스]

     
    그러나 다른 외모 때문에 정체성에 고민이 많았다. 지난 2018년 오사카가 세계 1위에 오르자 일부 일본인들은 '과연 일본인인가'라는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에 오사카는 누구보다 인종 차별 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이번 대회에서 마스크를 항상 착용했는데, 마스크 전면에 미국에서 인종 차별 문제로 인해 억울하게 숨진 흑인 피해자 7명의 이름을 각각 경기 때마다 새기고 나왔다. 오사카는 우승 후 "이번 대회가 TV로 전 세계에 중계됐다. 많은 사람들이 이 문제에 관해 이야기하도록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