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찬 ”오디션 살아남는 법? 연습만이 살 길”

    김수찬 ”오디션 살아남는 법? 연습만이 살 길”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13 14:5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가수 김수찬이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오래 살아 남는 꿀팁을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는 얼마 전 '미스트롯 2' 오디션을 본 게스트 박슬기에 대한 응원 문자가 쏟아졌다.
     
    박슬기는 "열심히 했다. 긴장을 너무 많이 해서 가사가 기억이 하나도 안 나더라. 그런 긴장감은 오랜만이어서 오히려 기분전환이 됐다"고 오디션 본 소감을 전하며 "오디션 프로그램 선배인 수찬에게 선곡 방법이나 요령을 좀 물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김수찬은 "오디션 프로그램이 많아지면서 나한테 요령이 뭐냐고 물어보는 사람들이 많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노래를 잘하면 된다"라는 다소 허무한 답변을 내놨다. 이어 "노래 경연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다른 어떤 걸 잘해도 노래를 못하면 살아남을 수가 없다. 연습만이 살 길이다"고 덧붙였다.
     
    김수찬은 박슬기를 향해 "누나는 흥이 있다. 무대에 흥을 녹일 수 있는 사람이 몇 없다. 잘 되길 바란다"고 진심 어린 응원의 말을 전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