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탈출한 류현진 ”실점 뒤 볼 배합 바꿨다”

    위기 탈출한 류현진 ”실점 뒤 볼 배합 바꿨다”

    [중앙일보] 입력 2020.09.14 09:27 수정 2020.09.14 09:2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1회 실점한 뒤에 볼 배합을 바꿨는데 그게 주효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뉴욕 메츠를 상대로 시즌 4승을 달성했다.  
     
    14일 뉴욕 메츠를 상대로 호투하고 있는 토론토 류현진. [AP=연합뉴스]

    14일 뉴욕 메츠를 상대로 호투하고 있는 토론토 류현진. [AP=연합뉴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펄로 살렌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8안타를 내줬지만, 삼진은 7개를 잡고 1실점했다. 볼넷은 한 개도 허용하지 않았다. 올 시즌 평균자책점은 3.19에서 3.00으로 낮췄다. 류현진은 7-1로 앞선 7회 초에 마운드를 넘겼다. 토론토가 7-3으로 이기면서 류현진은 시즌 4승(1패)째이자, 홈경기 첫 승을 거뒀다.
     
    이날 류현진은 1회부터 4회까지 매번 안타를 허용했다. 특히 1회 초 안타 3개를 내주며 1실점 했다. 그러자 2회부터는 체인지업을 던지지 않고 다른 변화구로 상대 타자들을 요리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1회 실점한 뒤에 볼 배합을 바꿨는데 그게 주효했다. 1회에 체인지업을 던지다가 안타를 많이 맞았는데 이후 직구와 커터를 활용해 타자들 타이밍을 빼앗은 것이 6회까지 끌고 간 요인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류현진은 주 무기 체인지업 구사율을 낮추고 직구와 커터 비율을 높였다. MLB닷컴 게임 데이 기준 체인지업은 12개(13%)였고, 베이스볼서번트가 분석한 체인지업 구사율은 17%(16개)였다.

    관련기사

     
    토론토는 0-1로 뒤진 2회 말 무사 1루에서 나온 로우데스 구리엘 주니어의 좌월 투런포로 2-1로 역전했다. 6회 말에는 대거 5점을 추가하는 등 류현진의 4승을 지원했다.
    류현진은 "어린 선수들도 잘해주고 있다. 자신들의 능력을 수비와 공격에서 충분히 보여주고 있다. 누구 한 명에게 의존하지 않고 서로 돕고 있다. 서로 뭉쳐서 하는 게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날 승리하면서 류현진의 메츠전 개인 통산 성적은 9경기 5승 1패 평균자책점 1.23이 됐다. 류현진은 "오늘도 8안타를 맞았지만, 위기를 잘 넘기면서 메츠에 강한 이미지를 유지할 수 있었다. 주자가 있을 때 적시타를 맞았으면, 오늘도 어려운 경기가 될 수 있었다"고 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