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포수 불렀는데… 트레이너 마운드 오르는 해프닝

    김광현 포수 불렀는데… 트레이너 마운드 오르는 해프닝

    [중앙일보] 입력 2020.09.15 07:4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트레이너가 마운드에 오르자 웃음을 짓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오른쪽 셋째). [USA투데이=연합뉴스]

    트레이너가 마운드에 오르자 웃음을 짓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오른쪽 셋째). [USA투데이=연합뉴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를 불렀지만 트레이너와 통역까지 마운드에 오르는 해프닝이 발생했다.
     
    김광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김광현은 3회까지 무실점한 이후 4회 갑작스럽게 볼넷 2개를 주며 2사 1·2루에 몰렸다. 잠시 호흡을 돌린 김광현은 포수 몰리나와 대화를 하기 위해 손짓했다. 구종 선택을 위해 의논하기 위한 움직임이었다.
     
    그런데 통역과 함께 트레이너도 마운드로 향했다. 김광현의 몸에 이상이 생겼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였다. 김광현은 지난 2일 신시내티 레즈전을 치른 뒤 5일 시카고 컵스 원정을 갔다가 복통을 느꼈다. 신장 경색 진단을 받은 김광현은 이튿날 퇴원했고, 8일부터 연습을 시작했다. 13일 만의 복귀전이다 보니 팀에선 김광현의 상태가 걱정될 수 밖에 없었다.
    15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역투하는 김광현. [AP=연합뉴스]

    15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역투하는 김광현. [AP=연합뉴스]

     
    김광현은 황급하게 트레이너에게 "괜찮다"고 말해 더그아웃으로 돌려보냈다. 이후 몰리나와 대화를 했다. 득점권 위기에 몰렸던 김광현은 올랜도 우리아스를 3루수 땅볼로 처리하면서 위기를 탈출했다. 김광현은 MLB 데뷔 후 개인최다인 5개의 탈삼진을 잡아내며 5회까지 무실점을 이어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