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현장]'정수빈·박건우 활약' 두산, NC 꺾고 3G 만에 승리

    [IS 잠실 현장]'정수빈·박건우 활약' 두산, NC 꺾고 3G 만에 승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15 21:2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1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4회말 1사 2,3루 박세혁이 2타점 적시 2루타를 치고 고영민 코치의 축하를 받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9.15/

    2020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1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4회말 1사 2,3루 박세혁이 2타점 적시 2루타를 치고 고영민 코치의 축하를 받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9.15/

     
    두산이 3경기 만에 승리를 거뒀다. 
     
    두산은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NC와의 시즌 15차전에서 7-3으로 승리했다. 선발 투수 라울 알칸타라가 초반 난조를 딛고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했고, 타선은 3회와 4회 각각 4점과 2점을 지원했다. 넉넉한 리드를 안고 구원진이 가동됐다. 무난히 승리를 지켜냈다. 시즌 58승 4무 45패를 기록했다.  
     
    선취점은 내줬다. 알칸타라는 2회 초, 선두타자로 상대한 양의지에게 좌전 2루타를 맞았다. 후속 타자 박석민에게 투수 앞 땅볼을 유도했고, 3루 진루를 시도하던 양의지를 누상에서 잡아냈다. 그러나 우속 타자 권희동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고, 애런 알테어에겐 볼넷을 허용했다.  
     
    만루에서 강진성에게 2루 땅볼을 유도했지만, 야수진이 더블플레이를 만들지 못했다. 그사이 3루 주자 박석민의 득점을 허용했다. 9번 타자 노진혁의 타석에서 추가 실점을 했다. 이중 도루를 막지 못했다. 1루 주자 강진성이 2루 쇄도를 했고, 두산 유격수 김재호는 포수의 송구를 커트한 뒤 홈에 뿌렸다. 타이밍은 아웃이었다. 그러나 주자 권희동이 재치 있는 슬라이딩 모션으로 포수의 태그를 피해 홈을 터치했다. 비디오 판독을 신청했지만, 최초 판정인 세이프는 번복되지 않았다.  
     
    그러나 두산 타선이 바로 분위기를 바꿨다. 3회만 4점을 냈다. 선두타자 정수빈이 NC 선발 투수 마이크 라이트로부터 우측 방면 기습 번트로 출루에 성공했다. 후속 타자 김재호는 볼넷을 얻어냈다. 박세혁이 희생 번트로 주자 2명을 진루시켰고, 타점 기회에서 나선 박건우가 2타점 좌전 적시타를 쳤다.  
     
    2020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1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3회초 수비를 마치고 알칸타라가 한숨을 쉬며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9.15/

    2020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1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3회초 수비를 마치고 알칸타라가 한숨을 쉬며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9.15/

     
    이어진 기회에서 최주환도 우전 안타를 치며 득점 기회가 이어졌다. NC 내야진의 연속 실책이 나왔다.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의 1루 땅볼을 NC 1루수 강진성이 잡지 못했다. 흐른 공을 잡은 2루수 박민우의 송구도 부정확했다. 박건우가 홈을 밟았다.  
     
    이 상황에서 최주환은 3루 진루를 시도하다가 공을 잡은 포수 양의지의 3루 송구에 아웃됐다. 그러나 이어 타석에 나선 오재일이 볼넷 출루, 김재환이 우전 안타를 치며 추가 득점을 했다. 4-2로 앞서갔다.
     
    4회도 추가 득점을 했다. 허경민과 정수빈이 연속 안타를 치며 무사 2·3루 기회를 열었다. 1사 뒤 나선 박세혁이 우측 담장까지 흐르는 2타점 적시타를 쳤다.  
     
    알칸타라는 6회까지 무실점을 이어갔다. 위기를 넘기고, 득점 지원을 받은 뒤 안정감을 찾았다. 타선은 6회 말 박건우가 중견수 키를 넘기는 1타점 적시타를 치며 7-2, 5점 차로 달아났다. 
     
    경기 후반도 변곡점은 없었다. 세 번째 투수 이현승이 8회 초 1사 뒤 박민우에게 우전 3루타를 맞고, 다시 바뀐 투수 박치국이 양의지에게 땅볼을 내주며 3루 주자의 득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추가 실점은 없었다. 9회 마운드에 오른 홍건희도 추가 실점 없이 9회를 막아냈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