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시선]두산-NC, '우당탕' 주루·수비...집중력이 필요해

    [IS 잠실 시선]두산-NC, '우당탕' 주루·수비...집중력이 필요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15 21:2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1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2회초 무사 2루 양의지가 박석민의 투수땅볼때 협살에 걸려 유격수 김재호에게 태그아웃되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9.15/

    2020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1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2회초 무사 2루 양의지가 박석민의 투수땅볼때 협살에 걸려 유격수 김재호에게 태그아웃되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9.15/

     
    NC-두산 맞대결. 한때 미리 보는 한국시리즈로 여겨진 매치업이다. 고평가됐다.  
     
    두 팀의 15차전이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경기는 두산이 7-3으로 이겼다. 0-2로 뒤진 3회 말 공격에서 4득점, 4-2던 4회도 2점을 추가했다. 정수빈이 공격 선봉장으로 나서 득점 기회를 열었고, 박건우와 박세혁이 클러치 능력을 보여줬다. 두산은 최근 2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3경기 만에 승리.  
     
    NC는 쫓기고 있고, 두산은 5강 경쟁에 묶이며 체면을 구긴 상황. 이 점을 감안해도 1위 NC와 디펜딩챔피언 두산의 대결은 좋은 경기력이 기대됐다. 그러나 잔 실수가 너무 잦았다.  
     
    일단 주루. NC는 2회 초 선두 타자 양의지가 좌전 2루타로 출루했다. 두산 선발 투수 라울 알칸타라의 변화구를 공략했다. 후속 타자 권희동이 친 공은 알칸타라에 잡혔다. 정석이라면 진루타 실패. 그러나 양의지가 3루 진루를 시도했다. 타구 판단 미스다. 알칸타라가 3루 송구로 그를 아웃시켰다.  
     
    3회 두산 공격에선 주루와 수비 모두 아쉬웠다. 상황은 이랬다. 2-2 동점이던 1사 1·2루에서 두산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가 친 1루 방면 땅볼을 쳤다. NC 1루수 강진성이 포구 실패를 했다. 숏 바운드 처리였지만, 야수 실책이 명백했다. 이 상황에서 커버 플레이를 한 2루수 박민우의 송구도 부정확했다. 홈플레이트 우측 파울 지역으로 흘렀다. 
     
    두산 2루 주자 박건우가 홈을 밟았다. 여기까진 정석. 그러나 1루 주자던 최주환까지 3루로 내달리다가 횡사했다. 파울 지역에서 공을 잡은 NC 포수 양의지가 정확한 3루 송구로 주자를 잡아냈다. 어수선한 상황을 이용해 공격적인 주루 플레이를 했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상대 포수가 시야가 넓은 양의지라는 점을 간과했다.  
     
    두산은 한 번 더 주루사를 당했다. 이어진 상황에서 오재일이 볼넷을 얻어내며 페르난데스를 2루에 보냈다. 5번 타자 김재환은 우전 안타. 2루 주자를 홈을 밟았다. 1루 주자던 오재일은 3루에서 아웃됐다. 우익수와 1루수 3루수로 이어진 NC 중계 플레이가 매끄러웠다. 결국 3회는 두산도 못하고, NC도 못했다.  
     
    팀당 최대 40경기, 최소 32경기를 남겨 두고 있다. 순위 경쟁은 절정으로 향하는데, 몸 상태는 천근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 탓에 정상적인 시즌도 아니다.  
     
    그러나 모두 같은 조건이다. NC는 1위 수성, 두산은 체면치레가 필요한 상황이다. 주루, 수비 집중력 향상이 필요하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