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21 여자배구 드래프트, 22일 비대면으로 실시

    2020-21 여자배구 드래프트, 22일 비대면으로 실시

    [중앙일보] 입력 2020.09.16 11:4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지난해 열린 여자배구 신인선수 드래프트. 올해는 비대면으로 열리게 된다. [사진 한국배구연맹]

    지난해 열린 여자배구 신인선수 드래프트. 올해는 비대면으로 열리게 된다. [사진 한국배구연맹]

    한국배구연맹(KOVO)이 2020-21시즌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비대면으로 실시한다.
     
    KOV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2일 오후 2시 서울 청담 리베라 호텔에서 선수와 구단, 감독 없이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을 고려한 결정으로, 운영에 필요한 최소 인원만 현장에 배치해 진행한다.
     
    KOVO는 구슬 추첨 등을 위한 사무국장 1명 등 최소 인력을 통해 행사를 치른다는 구상이다. 언론사의 현장 취재도 없다. 드래프트에 신청한 총 15개교, 39명의 선수들은 온라인 화상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하고 각 구단 역시 화상으로 선수를 선발한다.
     
    지난 시즌 최종순위를 기준으로 6위 한국도로공사 35%, 5위 IBK기업은행 30%, 4위 KGC인삼공사 20%, 3위 흥국생명 9%, 2위 GS칼텍스 4%, 1위 현대건설 2%의 확률로 지명순서를 추첨한다. 레프트 포지션인 남성여고 이선우, 한봄고 최정민이 나란히 1순위 후보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이번 드래프트는 포털사이트인 네이버를 통해 생중계 된다.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는 다음달 6일 오후 3시 청담 리베라 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린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