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영, ”재연 배우 색안경 힘들었다…선배의 험담에 상처”

    김하영, ”재연 배우 색안경 힘들었다…선배의 험담에 상처”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16 13:1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MBC 방송프로그램 '서프라이즈'의 김태희로 잘 알려진 배우 김하영이 재연 배우로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15일 방송된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에는 소통 전문가 김창옥 강사, 통계물리학자 김범준 교수와 함께 '아무것도 하기 싫은 당신에게’를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근래 한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현타가 왔었다"라고 운을 뗐다.

    "어떤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아실만한 선생님들과 함께 했는데, 그분들이 뒤에서 어린 배우들에게 내 험담을 했다. '재연배우 김하영이 캐스팅돼 좋은 시간대 편성이 안 된 것'이라고 했다더라"고 말했다.

    김하영은 "재연배우가 부끄럽다고 생각한 적은 없었고 항상 열심히 했다. 근데 그런 말을 들으니 '내가 왜 이렇게 열심히 살았나' 싶은 회의감이 들고 속상했다"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