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화이트 골절상, 사실상 시즌 아웃...유희관도 IL행

    SK 화이트 골절상, 사실상 시즌 아웃...유희관도 IL행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18 18:2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SK 외국인 타자 타일러 화이트가 시즌 아웃됐다.  
     
    화이트는 지난 17일 인천 NC전에서 NC 선발 투수 드류루친스키의 몸쪽 공에 왼손을 맞았다. 고통을 호소했고, 바로 교체됐다. 최악의 결과가 나왔다. 검진 결과 다섯 번째 중수골 골절 진단을 받았다. 전치 8주. 사실상 올 시즌 출전이 어렵다.  
     
    화이트의 사구 이탈은 처음이 아니다. 8월 25일 롯데전에서도 아드리안 샘슨의 투구에 손을 맞고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첫 번째 부상을 당했을 때는 예상보다 빨리 복귀했다. 그러나 두 번째는 더 심각한 부상이다. 화이트는 9경기에서 타율 0.136를 기록했다. 홈런은 1개. 성적은 저조하지만, 타선 전체에 미치는 영향이 나쁘지 않았다. SK는 최근 상승세였다. 최근 7경기에서 6승(1패)를 거뒀다. 그러나 큰 악재다.  
     
    한편 두산 좌완 선발 투수 유희관도 잠시 이탈한다. 왼쪽 발목 염좌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그는 17일 수원 KT전에서 2회 조기강판 당했다. 영향이 있었다. 고질적인 통증 부위이기 때문에 이탈 기간이 길지는 않을 전망이다. 로테이션은 한 번 정도 빠질 전망이다. 
     
    18일 수원 KT전을 앞두고 만난 김태형 감독은 "일단 김민규를 대체 선발로 생각 중이다"고 했다. 김민규는 17일 KT전에서 유희관이 강판된 뒤 마운드에 올라 5⅓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호투했다. 유희관의 자리에는 좌완 배창현이 콜업됐다. 
     
    한화도 악재가 새겼다. 주전 외야수 이용규가 내복사근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 전치 4주 진단을 받았다.  
     
    수원=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