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또 최악”…'런닝맨' 기상천외 패션 퍼레이드

    ”최악 또 최악”…'런닝맨' 기상천외 패션 퍼레이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18 21:4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순간의 선택이 운명을 좌우하는 ‘극한의 선택 레이스’가 펼쳐진다.
     
    20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 오프닝은 ‘멤버가 준비한 최악의 의상’과 ‘스타일리스트가 준비한 의상’을 오직 감으로만 선택하는 ‘런닝맨 오트쿠튀르’로 진행된다. 
     
    최근 녹화에서 멤버들은 ‘각자 지정된 타깃 멤버에게 어울릴 의상을 준비하라’는 사전 지령을 완벽히 수행했다. 옷장 속에 잠들어 있던 기상천외한 의상들이 쏟아져나온 것.
     
    이광수는 본인이 준비한 의상을 소개하며 “상의는 집에서 제일 오래된 옷이고, 하의는 내가 만든 옷이다“라며 애착을 드러냈지만 “최악의 의상이다”, “좀먹은 옷 아니냐”며 멤버들의 원성을 샀다.
     
    자칭 패셔니스타 하하는 “평소에 내 패션을 부러워했던 거 다 알고 있다”며 본인이 즐겨 입는 파격 시스루 의상을 준비해 타깃 멤버를 한숨짓게 했다. 또 꽃미모로 유명한 송지효는 의상과 함께 더벅머리 가발까지 찰떡같이 소화해 숨겨온 맹구미(美)를 발산했다는 후문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