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수원 현장]두산 좌타 라인, 여전히 엇박자...우려 증폭

    [IS 수원 현장]두산 좌타 라인, 여전히 엇박자...우려 증폭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18 22:13 수정 2020.09.18 22:1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두산이 3연패를 당했다. 사령탑이 거듭 우려를 드러낸 '중심 타선' 침체가 이어지고 있다.  
     
    두산은 18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의 시즌 12차전에서 4-5로 패했다. 
     
    선발 투수 최원준이 1회만 4점을 내줬다. 두산 타선은 KT 선발 투수 소형준을 상대로 5회에야 2득점을 했다. 하위 타선이 만든 기회였다. 2-4로 뒤진 상황에서 동점은 만들었다. 비로소 좌타 라인에서 좋은 타격이 나왔다. 동반 침체는 간신히 벗어났다. 그러나 연장 승부 끝에 패했다. 여전히 무게감 회복은 더디다.  
     
    두산은 이 경기에서 종전 좌타 라인 순서에 변화를 줬다. 5번으로 나서던 최주환이 리드오프 박건우를 뒷받침하는 2번 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가 5번 타자로 나섰다. 오재일과 김재환은 그대로 3, 4번.  
     
    경기 중반까지 연속 안타나 출루가 나오지 않았다. 2회는 김재환과 페르난데스가 모두 범타로 물러났다. 3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오재일이 좌중간 안타로 출루했을 때는 김재환이 좌중간 뜬공으로 물러났다. 잘 맞은 타구였고, KT 중견수 배정대의 호수비가 나왔다. 그러나 김재환은 타구가 맞는 순간 고개를 숙였다. 투구에 밀렸다는 의미다.  
     
    두산은 0-4로 뒤진 5회 2점을 추격했다. 정수빈, 김재호, 박세혁 7~9번 타자가 연속 안타를 치며 1점을 냈다. 그러나 이어진 상황에서 나선 박건우가 땅볼로 물러났다. 1사 2·3루에서 나선 최주환은 우익수 뜬공 아웃. 3루 주자가 태그업 뒤 득점을 했지만, 최상의 시나리오는 아니었다.  
     
    오재일은 볼넷으로 출루했다. 김재환 앞에 기회가 왔다. 볼카운트 1볼-1스트라이크에서 우측 폴 상단으로 향하는 홈런성 타구가 나왔다. 그러나 파울. 이 승부에서 김재환은 소형준으로부터 잘 맞은 타구를 다시 한번 생산했지만, 중견수 정면으로 향했다.  
     
    7회 득점 기회도 놓쳤다. 2사 뒤 박건우와 최주환이 연속 안타로 기회를 열었다. 3번 타자 오재일이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두산 '좌타 라인' 페르난데스-오재일-김재환-최주환은 그동안 두산의 공격을 이끈 중심이다. 그러나 이번 주 첫 3경기(15~17일)에서 동반 부진했다. 타율은 모두 2할대 미만. 오재일18일 경기에서 13타석 만에 안타를 쳤다. 김태형 감독도 "4명 중에서 2명은 맞아야(타격감이 좋아야) 하는데 모두 고전하고 있다"며 우려를 감추지 않았다. 17일 KT전에서도 두 차례 잡은 1·3루 득점 기회에서 페르난데스와 오재일이 병살타를 쳤다.  
     
    KT 야수진은 두산 좌타자들을 상대로 철저하게 우 편향 시프트를 가동했다. 이 경기 1, 2, 4회 수비에서 모두 효과를 봤다. 정상 수비라면 2루를 스치고 빠져나갈 타구가 야수에게 잡혔다. 의식하지 않을 수 없을 만큼 많이 잡혔다. 8회 초 김재환이 3-4, 1점 차로 추격하는 솔로 홈런을 쳤다. 후속 페르난데스는 다시 시프트 수비에 아웃을 당했다. 
     
    최주환이 동반 침체는 벗어날 수 있는 타격을 했다. 3-4, 1점 뒤진 9회 초 2사 2루에서 KT 마무리투수 김재윤을 상대로 좌전 2루타를 치며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승리까지 이끌고 가는 힘은 부족했다. 이어진 상황에서 나선 오재일은 땅볼로 아웃됐고, 연장 10회 초에 나선 김재환과 페르난데스도 침묵했다. 두산은 4-4 동점이던 연장 11회 말, 불펜 투수 박치국이 배정대에게 끝내기 홈런을 맞고 패했다.  
     
    두산은 17일 KT전 패전 뒤 1156일 만에 5위(시즌 중반 이후 기준)로 떨어졌다. 항상 상위권을 지키던 팀이다. 여전히 1위로 넘볼 수 있는 승차에서 추격 중이지만 식어 버린 화력은 고민을 주고 있다.  
     
     
    수원=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