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창원 냉탕] 충격적인 심창민의 난조, 0이닝 3실점 악몽 같은 하루

    [IS 창원 냉탕] 충격적인 심창민의 난조, 0이닝 3실점 악몽 같은 하루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22 21:49 수정 2020.09.22 21:5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삼성 사이드암 심창민(27)이 마운드 위에서 추풍낙엽처럼 흔들렸다.
     
    삼성은 22일 창원 NC전을 2-3으로 역전패했다. 7회까지 1-0으로 앞선 창원 원정 4연패 사슬을 끊어내는 듯했지만 불펜이 붕괴하며 무릎을 꿇었다.
     
    심창민의 부진이 결정적이었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8회 말 시작과 동시에 왼손 불펜 노성호를 마운드에 세웠다. 노성호는 권희동과 박민우를 연속 범타로 처리해 임무를 완수했다. 허 감독은 4번 양의지 타석에서 노성호를 내리고 심창민을 세우는 선택을 했다. 결과적으로 승리를 놓친 악수가 됐다.
     
    심창민은 양의지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후속 박석민은 초구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내 2사 1, 2루로 주자가 쌓였다. 정현욱 투수코치가 마운드를 방문해 진정시켰지만, 컨트롤이 계속 흔들렸다. 후속 강진성 타석에서 어이없는 폭투가 나와 2, 3루. 결국 풀카운트에서 던진 7구째 커브가 스트라이크 낫아웃 포일로 연결돼 3루 주자 이상호가 득점해 동점이 됐다. 투구수 10개 중 스트라이크가 5개.
     
    허삼영 감독은 후속 노진혁 타석에서 오승환을 마운드에 올렸다. 오승환은 첫 타자 노진혁에게 몸에 맞는 공을 허용해 만루. 결국 애런 알테어에게 결승 2타점 적시타를 맞고 1-3으로 승부가 뒤집혔다. 심창민의 최종 기록은 0이닝 1피안타 1삼진 3실점(비자책).
     
    삼성은 9회 초 마지막 공격에서 김동엽의 적시타로 1점을 추격했지만 2-3으로 무릎을 꿇었다. 패전투수는 심창민의 몫이었다.
     
    창원=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