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18 어게인' 깜짝 등장···웃음 견인 '신 스틸러'

    장성규, '18 어게인' 깜짝 등장···웃음 견인 '신 스틸러'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23 09:0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JTBC '18 어게인'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18 어게인'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장성규가 '18 어게인' 특별 출연으로 임팩트를 선사했다.
     
    장성규는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 2회에 깜짝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성규는 김하늘(정다정 역)과 아나운서 시험에서 경쟁을 벌이는 아나운서 지망생 장성규로 분해 웃음을 선사했다. 면접에 앞서 긴장감 가득한 모습으로 등장한 그는 "JBC에 뼈를 묻고 싶다. JBC의 사장이 되고 싶다"며 패기 넘치게 말하다가 입사 의욕을 불태우며 각종 개인기를 방출했다.  
     
    장성규는 특별 출연임에도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극에 감칠맛을 더하며 '신 스틸러'로 맹활약했다. 진지한 모습은 물론 익살스럽고 능청스러운 연기로 끼를 발휘하며 웃음을 견인, 특별 출연의 좋은 예를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 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심장을 강타하며 초공감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한편, 장성규는 JTBC 멀티플랫폼 콘텐트 '장성규니버스'와 '방구석 1열', SBS Plus 예능 '쩐당포', KBS2 예능 '퀴즈 위의 아이돌', SBS 시사교양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왕성히 활동 중이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