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주원, 아이비와 방송 중 노필터 키스신 연출 해명

    '라스' 주원, 아이비와 방송 중 노필터 키스신 연출 해명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23 09:5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배우 주원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아이비와 방송 중 '노 필터 키스신'을 연출한 에피소드를 해명한다.  

     
    오늘(23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주원, 아이비, 최정원, 박준면과 함께하는 '본 투 비 스타' 특집으로 꾸며진다.
     
    브라운관에서 활약 중인 주원이 2013년 초연 당시 참여했던 작품 '고스트'를 통해 7년 만에 뮤지컬 무대에 오른다. 90년대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멜로 영화 '사랑과 영혼'을 원작으로 한 이 작품에서 주원은 남자 주인공 샘을 연기한다.
     
    주원은 '고스트' 넘버를 짤막하게 부르고, 작업하면서 생긴 에피소드를 들려준다. 특히 이번에도 상대역으로 호흡하는 아이비와 '노 필터 키스신'을 연출했던 장면을 회상한다. 예능에서 '고스트' 넘버를 부를 때, 뮤지컬 무대처럼 키스신을 연출해 화제를 모았던 것. 주원은 "노래 끝나면 하던 뽀뽀를 한 것"이라고 해명해 내막을 궁금하게 만든다.
     
    이 이야기를 듣던 김국진과 김구라는 주원과 아이비의 '라디오스타' 듀엣 무대를 예고하며 "기대가 되는데?"라고 진심을 내비친다. 또 한 번 노 필터 애정신이 그려질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주원과 아이비는 뮤지컬 '고스트'의 넘버 'Three Little Words(그 한마디)' 무대를 꾸민다. 마주 보고 세상 애틋하고 절절하게 노래하는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가 안방 시청자들에게 고품격 감동을 선사한다.  
     
    아이비는 멜로 연기를 할 때 파트너를 위해 신경을 쓰는 편이지만, 주원과의 애정신 후 그에게 무려 100번 사죄를 했던 웃픈 에피소드를 털어놓는다.  
     
    그런가 하면 주원은 실제 연애담과 데이트 상대를 공개한다. "우리를 위해 자리를 비켜주는 느낌"이라고 데이트 상대를 밝히고, 애정 표현에 충실해 되레 억울함을 남긴 연애담을 언급한다.  
     
    주원은 "밀당을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다"는 연애 취향을 고백한다. 그러자 스페셜 MC 유민상은 "'좋아해' 하면 끝났지 뭐. 누가 밀어 주원을!"이라고 질투해 웃음을 안긴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