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IS] '집단 성폭행' 정준영 징역 5년·최종훈 징역 2년 6개월..실형 확정

    [종합IS] '집단 성폭행' 정준영 징역 5년·최종훈 징역 2년 6개월..실형 확정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24 13:0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정준영 최종훈

    정준영 최종훈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이 술에 취한 여성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실형을 확정 받았다.
     
    24일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정준영과 최종훈의 상고심에서 유죄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정준영과 최종훈은 각각 징역 5년, 징역 2년 6개월을 확정 받았다.
     
    두 사람은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 등지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으로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 됐다.정준영은 2015년 말 카카오톡 문자방에 여성들과 성관계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올리는 등 1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도 받았다. 이들은 재판 과정에서 잘못을 반성하면서도 서로 합의한 성관계라고 주장했다.
     
    1심에선 정준영에게 징역 6년, 최종훈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2심에서도 이들의 혐의는 인정됐지만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최종훈의 형량은 징역 2년 6개월로 줄였다. 정준영에 대해 2심 재판부는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는 건 아니지만 사실 측면에서 본인의 행위 자체는 진지하게 반성한다는 취지의 자료를 낸 점을 고려했다"며 징역 5년으로 형량을 줄여줬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