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렘 한가득” '경우의 수' 옹성우-신예은, 가을밤 홀릴 新청춘물[종합]

    ”설렘 한가득” '경우의 수' 옹성우-신예은, 가을밤 홀릴 新청춘물[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24 14:5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신예은과 옹성우가 2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금토극 '경우의 수' 제작발표회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물.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의 짜릿하고 달콤한 로맨스 스토리로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 등이 열연한다. 24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4/

    배우 신예은과 옹성우가 2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금토극 '경우의 수' 제작발표회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물.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의 짜릿하고 달콤한 로맨스 스토리로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 등이 열연한다. 24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4/

    옹성우, 신예은이 싱그러운 청춘 에너지로 안방극장 공략에 나선다. '경우의 수'로 똘똘 뭉친 두 사람. 여기에 김동준이 가세했다. 가을밤을 사르르 녹일 설렘 가득한 청춘물이 탄생할까.  
     
    24일 오후 JTBC 새 금토극 '경우의 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최성범 감독, 배우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이 참석했다.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를 그린다.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 신예은(경우연)과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 옹성우(이수)의 이야기다.  
    배우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이 2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금토극 '경우의 수' 제작발표회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물.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의 짜릿하고 달콤한 로맨스 스토리로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 등이 열연한다. 24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4/

    배우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이 2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금토극 '경우의 수' 제작발표회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물.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의 짜릿하고 달콤한 로맨스 스토리로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 등이 열연한다. 24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4/

     
    최성범 감독은 타 청춘물과의 차별 포인트에 대해 "인물들의 오래된 서사와 관계성이 차별점이라고 생각한다. 청춘 두 남녀가 어떤 사건을 계기로 만나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가 아니다. 친구로 지내던 두 사람이 서로에게 스며들며 관계가 변화하게 된다. 청춘이라 더 솔직하기도 하지만 청춘이라서 더 서툰 감정들을 담은 로맨스를 그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경우의 수'엔 아름다운 제주도의 풍경이 담긴다. "인물들 뒤로 걸려 있는 선이 너무 예뻤다"고 자신했다.  
     
    캐스팅 비화와 관련, 최성범 감독은 "차가우면서도 다정한 매력을 가진 옹성우 씨가 이수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신예은 씨는 세상 해맑고 예쁜데 촬영을 하면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준다. 극 중 섬세하면서도 자기 일을 고집 있게 밀고 나가는 우연이와 닮았다. 김동준 씨는 눈빛에 홀렸다. 진실된 눈빛을 가지고 있다. 준수 캐릭터가 진중한데 그런 준수와 잘 맞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피오의 대형견 같은 친근한 매력, 안은진의 깊은 내면 역시 매력적이었다고 했다.  
     
    배우 옹성우가 2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금토극 '경우의 수' 제작발표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물.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의 짜릿하고 달콤한 로맨스 스토리로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 등이 열연한다. 24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4/

    배우 옹성우가 2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금토극 '경우의 수' 제작발표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물.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의 짜릿하고 달콤한 로맨스 스토리로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 등이 열연한다. 24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4/

    옹성우는 데뷔작인 JTBC '열여덟의 순간' '트래블러 아르헨티나'에 이어 '경우의 수'로 안방극장에 복귀, 'JTBC 아들'이란 수식어를 얻었다. "옹성우란 사람을 기억해주고 생각해준다는 점은 정말 감사한 일인 것 같다. JTBC에 감사하다"면서 환하게 웃었다. 그러면서 "'경우의 수'는 통통 튀는 다채로운 매력을 가지고 있다. 설렘 가득한 사랑 이야기를 하다가, 청춘들의 이야기를 하다가 관계에서 생긴 갈등으로 인한 다양한 감정들이 나오기도 한다. 그 안에서 이수란 인물 역시 다양한 매력이 있어 더욱 매력적이었다"고 설명했다.  
     
    극 중 옹성우와 신예은은 10년지기 절친의 면모를 드러낸다. 차진 호흡을 예고한 가운데, 각자의 첫인상은 어땠는지 궁금했다. 신예은은 옹성우의 첫인상에 대해 "처음에 딱 만났을 때 시크하고 도도할 줄 알았다. 그런데 굉장히 유머러스하고 이수의 모든 매력을 가지고 있더라. 다가가기 어려울 줄 알았는데 편하게 대해주고 연기에 대한 얘기도 나눌 수 있어 좋았다. 호흡을 맞추며 현실에서도 이수와 우연이란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애정을 표했다.  
     
    옹성우는 "(신예은 씨는) 미소가 굉장히 선했다. 에너지가 좋아 사랑스러움이 넘쳤다. 주변 사람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그런 매력을 가진 사람이었다. 촬영을 하면서 이수와 우연이처럼 10년지기 친구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더욱 친근하게 다가가고 싶었다. 그러다 보니 금방 가까워질 수 있었다"고 화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동준에 대해선 "정말 조각 같았다. 그리고 따뜻함을 느꼈다. 눈빛만 보면 설렘이 느껴지고 대화를 하면 편안해졌다"고 덧붙였다.    
    배우 신예은이 2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금토극 '경우의 수' 제작발표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물.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의 짜릿하고 달콤한 로맨스 스토리로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 등이 열연한다. 24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4/

    배우 신예은이 2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금토극 '경우의 수' 제작발표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물.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의 짜릿하고 달콤한 로맨스 스토리로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 등이 열연한다. 24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4/

     
    배우 김동준이 2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금토극 '경우의 수' 제작발표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물.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의 짜릿하고 달콤한 로맨스 스토리로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 등이 열연한다. 24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4/

    배우 김동준이 2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JTBC 새 금토극 '경우의 수' 제작발표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물.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의 짜릿하고 달콤한 로맨스 스토리로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 등이 열연한다. 24일 첫 방송. 〈사진=JT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9.24/

     
    김동준(온준수)은 신예은의 짝사랑 저주를 풀어줄 백마 탄 직진남으로 활약한다. "감독님이랑 항상 얘기하는데 온화하면서 준수하지만 그 사람을 지켜줄 수 있는, 누군가 꿈꾸는 키다리아저씨가 준수의 매력이 아닌가 싶다. 준수라는 역할을 통해 김동준이라는 친구가 '이제 로맨스도 할 수 있구나!' 로맨스도 좋구나!' 이런 평을 듣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신예은과 호흡을 맞출 때마다 설렘을 느낀다는 그는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10년이라는 시간이 흐르면서 어떤 게 가장 많이 변했을까 고민했다는 제작진. 디지털적인 변화를 작품 안에 녹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음악과 다양한 소품들을 통해 과거 추억을 되살릴 '경우의 수'는 내일(25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