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환이 날린 1안타로 승리한 두산

    김재환이 날린 1안타로 승리한 두산

    [중앙일보] 입력 2020.09.24 22:4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안타 한 개로 승리를 거뒀다. 
     
    두산은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홈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8회 말 김재환이 이날 두산 선수 처음으로 안타를 쳤는데, 결승타가 됐다. 1안타 승리는 KBO리그 역대 최소 안타 승리로, 4번째 기록이다.
     
    24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과 삼성의 경기.   8회말 2사 1,3루 상황에서 두산 김재환이 1타점 안타를 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과 삼성의 경기. 8회말 2사 1,3루 상황에서 두산 김재환이 1타점 안타를 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롯데 자이언츠가 1983년 6월 26일 대전 OB 베어스전에서 처음 1안타만 치고도 승리했고, SK 와이번스가 2004년 7월 25일과 2007년 4월 17일 인천에서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총 두 차례 1안타 승리를 거뒀다.
     
    이날 삼성 선발 벤 라이블리가 7회까지 안타를 한 개도 내주지 않고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라이블리가 108구를 던지자, 8회 말 마운드를 내려갔다. 그러자 두산 공격이 터졌다.
     
    0-0으로 팽팽했던 8회 말 첫 타자 박세혁이 바뀐 투수 김윤수에게 볼넷을 얻었다. 박세혁은 박건우의 희생번트로 2루에 도달하고, 정수빈의 2루 땅볼 때 3루에 갔다. 최주환이 고의사구로 1루에 나갔고, 김재환이 타석에 들어섰다. 김재환은 바뀐 투수 임현준을 상대로 1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두산 선발 최원준은 6이닝을 4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지만, 타선이 뒤늦게 터지면서 10승 달성을 미뤘다. 7회에 등판한 이승진은 2이닝을 2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프로 첫 승을 거뒀다. 9회에 등판한 이영하는 1이닝 무실점으로 프로 첫 세이브를 올렸다.
     
    키움 선수들이 24일 고척돔에서 20홈런-20도루를 달성한 김하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키움 히어로즈]

    키움 선수들이 24일 고척돔에서 20홈런-20도루를 달성한 김하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키움 히어로즈]

    서울 고척돔에서는 키움 히어로즈가 SK 와이번스를 6-1로 이겼다. 키움 김하성은 이날 20홈런-20도루를 달성했다. 김하성은 이전까지 26홈런, 19도루를 기록하고 있었다. 그리고 이날 4회 말에서 20번째 도루를 성공하면서 개인 2번째 20홈런-20도루 기록을 세웠다. 키움 선수단은 경기가 끝나고 모두 모여 김하성의 대기록 달성을 축하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