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창원 온탕] NC 대역전승 발판…선발 조기 강판 악재 수습한 김건태

    [IS 창원 온탕] NC 대역전승 발판…선발 조기 강판 악재 수습한 김건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24 22:5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4일 창원 LG전에서 팀의 두 번째 투수로 나와 역투한 김건태. NC 제공

    24일 창원 LG전에서 팀의 두 번째 투수로 나와 역투한 김건태. NC 제공

     
    대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한 건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를 밟은 김건태(29)였다.
     
    NC는 24일 창원 LG전을 12-8로 승리했다. 경기 초중반 1-7까지 뒤져 패색이 짙었지만 1위 팀의 저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이날 SK를 꺾은 2위 키움과의 게임 차를 2.5경기로 유지했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선발 최성영(2⅓이닝 5실점)이 2회 투런 홈런, 3회 스리런 홈런을 맞고 일찌감치 마운드를 내려갔다. 0-5로 뒤진 3회 초 1사 1루에서 불펜이 가동됐고 김건태가 배턴을 이어받았다. 김건태는 첫 타자 채은성을 3루수 병살타로 잡아내 이닝을 종료했다.  
     
    4회 초에는 위기를 극복했다. 볼넷과 안타, 폭투로 1사 2, 3루 위기를 자초했다. 그러나 홍창기를 3구째 루킹 삼진으로 잡아내 한숨을 돌렸다. 이어 이형종을 유격수 땅볼로 아웃시켜 실점하지 않았다. 5회 초에도 볼넷과 안타로 2사 1, 2루로 몰렸지만, 김민성을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김건태는 6회 초부터 소이현과 교체됐다. 이날 공식 기록은 2⅔이닝 2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
     
    NC는 6회 초 소이현이 이형종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해 1-7까지 점수 차가 벌어졌다. 그러나 팀 타선이 7회 4점, 8회 7점을 뽑아내며 극적인 역전승을 따냈다. 선발 투수가 조기 강판당하는 악재를 버텨낸 김건태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다.
     
    만약 4~5회 추가점을 내줬다면 중후반 쉽게 LG 페이스로 경기가 흘러갈 수 있었다. 승리는 팀의 다섯 번째 투수로 나와 1⅓이닝 무실점한 김진성의 몫이었지만 '불펜 버팀목' 김건태의 공도 컸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