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kt 잡고 다시 공동 3위

    LG, kt 잡고 다시 공동 3위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26 20:4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연합뉴스

    연합뉴스


    LG 트윈스가 '대타' 오지환의 한 방으로 '3위 라이벌' kt wiz를 제압했다.

    LG는 26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kt를 3-1로 꺾었다. LG는 4위로 내려간 지 하루 만에 다시 공동 3위로 올라섰다. 단독 3위였던 kt는 LG와 승차를 벌리는 데 실패했다.

    LG는 선발투수 김윤식(5이닝 1실점) 이후 6명의 불펜을 올렸고, kt는 선발 배제성(4⅓이닝 1실점) 이후 7명의 투수를 내보냈다.

    kt가 먼저 2회말 무사 1, 3루에서 박경수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앞서나갔다. LG는 3회초 연속 볼넷 2개로 잡은 2사 1, 2루에서 김현수의 우전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양 팀이 득점 기회를 수차례 날리면서 1-1 균형은 8회말까지 이어졌다.

    LG는 9회초 대타 작전으로 kt 마무리투수 김재윤을 무너뜨렸다. 골반 통증으로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던 오지환이 대타로 나와 결정적인 한 방을 날렸다. 오지환은 1사 2루에서 김재윤을 상대로 1타점 좌중월 3루타를 작렬했다. 오지환은 KBO 역대 11번째로 50개의 3루타를 기록한 타자가 됐다. 오지환은 대타 양석환의 중월 2루타에 득점에도 성공했다.

    LG 마무리투수 고우석은 9회말을 삼자범퇴로 처리해 시즌 13번째 세이브를 올렸다.

    최용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