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수원] 이강철 KT 감독 ”주간 목표 5할 달성, 승리 의지 엿보여”

    [IS 수원] 이강철 KT 감독 ”주간 목표 5할 달성, 승리 의지 엿보여”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27 18:0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20프로야구 KBO리그 kt위즈와 LG트윈스의 경기가 27일 오후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9회 말 무사 1,3루 끝내기 안타를 친 배정대가 경기 후 이강철 감독의 축하를 받고 있다.  수원=김민규 기자

    2020프로야구 KBO리그 kt위즈와 LG트윈스의 경기가 27일 오후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9회 말 무사 1,3루 끝내기 안타를 친 배정대가 경기 후 이강철 감독의 축하를 받고 있다. 수원=김민규 기자

    KT가 배정대의 끝내기 안타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KT는 27일 수원 LG전에서 3-4로 뒤진 9회 말 2점을 뽑아 5-4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올렸다.  
     
    KT는 9회 말 상대의 연속 실책으로 4-4 동점을 만든 뒤, 배정대가 무사 1·3루에서 상대 외야수의 극단적인 전진 수비를 뚫고 끝내기 안타를 쳤다.  
     
    전날(26일)까지 LG에 4승 6패로 밀렸던 KT는 이강철 감독이 중요 승부처로 꼽은 이날 경기에서 값진 승리를 챙겼다. 특히 로하스와 장성우, 유한준이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고, 선발 투수 싸움에서도 밀렸지만 마지막 집중력을 발휘했다.  
     
    이강철 감독은 경기 뒤 "선발 김민수가 낮 경기로 컨디션 조절이 힘들었을 텐데 3실점으로 본인의 역할을 다했다. 뒤이어 나온 불펜들도 연투로 힘들었을 텐데 1실점으로 잘 막아줘 동점과 역전의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 오랜만에 등판한 손동현도 좋은 피칭을 했다"고 칭찬했다. 이어 "타선에서는 문상철이 추격하는 홈런으로 좋은 타격감을 보였고, 유한준의 마지막 안타와 배정대의 끝내기 등 선수들의 승리에 대한 의지를 엿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KT는 이날 승리로 공동 3위로 떨어진 지 하루 만에 3위로 다시 올라섰다. 이번 주 롯데와 KIA, LG를 맞아 2연전의 첫 경기를 모두 졌지만, 2차전에서는 모두 이겼다. 이강철 감독은 "이번 주 목표였던 5할을 달성했다. 선수들 고생 많았고, 비대면으로 응원해주신 팬들도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수원=이형석 기자